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비례 연합당 논의 본격화…민주 "추후 논의" 민생 "유일 대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비례 연합당 논의 본격화…민주 "추후 논의" 민생 "유일 대안"

    뉴스듣기

    8일 분수령…민주 최고위 회의, 정의 전국위에서 결정할 듯
    민주 "어떤 식으로든 결정해야 하는 시기"
    민생 "文 잔여임기 어떻게 할 것인가…연합당이 유일 대안"
    정의 "연합당은 꼭두각시"…내부에선 이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상임선대위원장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비례연합정당 창당 논의가 범진보진영에서 수면 위로 올라온 가운데 3대 축인 더불어민주당·정의당·민생당이 막판 고민에 들어갔다.

    그동안 비례 연합당에 부정적이던 민주당은 연합정당 논의를 본격화하는 쪽으로 입장을 선회했다.

    민주당은 당 전략기획국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고 첫 논의에 들어갔다.

    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눈앞에 놓여있는 현실에 대해 고민을 같이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성환 당 대표 비서실장은 "일요일(8일) 최고위 회의 때 논의하기로 했다"며 "어떤 식으로든 결정을 해야하는 시기"라고 밝혔다.

    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회의가 끝난 뒤 참여 여부를 결정하는 방식에 대해 "최고위 결정으로 할지, 이 대표 결정으로 할지, 전 당원 투표를 할지, 의원총회에서 정할지 등 모든 (논의) 단위가 열려 있다"고

    정의당은 공식적으로 '참여 불가' 입장을 고수하면서도 참여 여지를 열어뒀다. 8일 전국위원회에서 최종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다만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기자들에게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훼손하는 비례용 위성정당은 어떤 형태도 우리가 참여하지 않겠다"며 반대 의지를 분명히 드러냈다.

    심 대표는 또 "미래한국당이 미래통합당의 꼭두각시 조직인 것처럼 비례용 연합정당은 타 당들의 꼭두각시 조직일 수밖에 없다. 주인이 한 명이냐, 여러 명이냐 차이일 뿐"이라며 "비례용 위성정당을 활용하는 순간 그간 외쳐온 민주주의의 원칙은 훼손되고 한국당에 대한 진보진영의 비판은 힘을 잃게 된다"고 덧붙였다.

    민생당도 공식적으로는 반대를 표명하고 있지만 비례 연합정당 창당에 군불을 떼고 있다.

    박지원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미래통합당이 제1당이 된다면 진보 계열 문재인 대통령의 잔여 임기는 어떻게 될 것인가"라며 "그런 의미에서 비례연합정당을 한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같은당 천정배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연합비례정당은 연합정치를 지키는 명분이 있을 뿐만 아니라 180석 확보로 개혁을 완수할 유일한 대안"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