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천지 신도명단, 경기도-정부 확보자료 1천974명 차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국일반

    "신천지 신도명단, 경기도-정부 확보자료 1천974명 차이"

    뉴스듣기

    이재명 "중복 또는 누락 여부 확인하겠다"

    경기도가 전날 강제조사를 통해 과천 신천지 본부 측으로부터 확보한 도 연고 신도 명단과 질병관리본부에서 넘겨받은 지역 신도 명단에 차이가 나자 확인에 나섰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6일 밤 페이스북에 "조금 전 질본이 신천지에서 받았다는 경기도 신도 명단을 받았는데 3만1천608명"이라며 "이는 전날 경기도가 신천지에 가서 강제조사해 확보한 명단보다 1천974명이 적다"고 밝혔다.

    그는 "왜 차이가 나는지, 중복 또는 누락 여부 등을 확인한 후 결과가 나오는 대로 다시 알리겠다"고 했다.

    도가 전날 강제조사를 통해 신천지 측에서 확보한 명단에는 도 연고 신도 3만3천582명, 16일 과천예배 참석자 9천930명, 지난 9일과 16일 대구예배에 참석한 도민 35명이 포함돼 있다.

    도는 이 신도 명단을 토대로 이날 도 연고 신도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조사에 착수해 28일까지 마무리하고 격리 및 진단검사 등 후속 조치를 할 계획이다.

    도가 전날 대규모 행정력을 동원해 과천 신천지 시설을 대상으로 강제 집행에 나선 것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의 시급성과 신천지 제공 자료의 신뢰성 때문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질본에서 신천지 신도 명단을 넘겨받기 전 도청 기자실을 찾은 이 지사는 "도 확보 자료와 비교해보겠지만 (신천지 측이 질본에 제공한 신도 명단이) 과연 전체 명단일지 (모르겠다)"라며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감염병 대응은 정확성과 속도가 중요하다"며 "부족한 건 세밀하게 챙겨야 하는데 그렇지 않으면 기하급수적으로 감염이 늘어 엄청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신도들을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를 꼼꼼히 시행하겠다는 방침을 거듭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