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유권자 절반이상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반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日유권자 절반이상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반대"

    뉴스듣기

    후쿠시마 제1원전 구내 오염수 저장 탱크 건설 현장(사진=연합뉴스)
    일본 유권자 가운데 절반 이상은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는 방안을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요미우리신문이 14∼16일 18세 이상 일본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는 것에 대해 응답자의 59%가 반대하고 27%가 찬성했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다핵종 제거설비 등을 이용해 후쿠시마 원전에서 발생한 오염수 속 방사성 물질의 종류와 양을 줄인 처리수를 방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처리수도 삼중수소(트리튬)를 비롯한 일부 방사성 물질은 제거되지 않은 상태이다.

    이렇게 보관 중인 처리수의 양은 올해 1월 23일 기준 약 118만t이며 부지 내 수용 능력 한계가 임박함에 따라 도쿄전력은 처리수의 농도를 낮춘 후 이를 바다에 버리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방출 시점은 올해 여름 예정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이 끝난 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벚꽃을 보는 모임을 둘러싼 의혹의 영향으로 지난달 조사 때보다 5% 포인트 하락한 47%였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 포인트 상승한 41%를 기록했다.

    위해 손 씻기·마스크 착용에 신경 쓰고 있다고 반응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