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7·19번 감염된 싱가포르 컨퍼런스서 확진 '20명' 나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보건/의료

    핫이슈 코로나19 확산

    17·19번 감염된 싱가포르 컨퍼런스서 확진 '20명' 나와

    뉴스듣기

    국내 코로나19 확진환자 2명 방문한 컨퍼런스서 7명 감염
    "컨퍼런스 감염자들에게 13명이 감염…6개국 총 20명 감염"

    싱가포르 행사에 참석한 영국인으로부터 신종코로나 2차 감염이 일어난 프랑스 스키리조트 오두막의 8일 모습(사진=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확진 환자 2명이 공통으로 방문한 장소인 '싱가포르 컨퍼런스'와 관련해 현재까지 6개국에서 확진환자 20명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 방역대책본부(정은경 본부장)는 14일 오후 정례브리핑을 열고 "국내 17·19번 환자가 공통으로 방문한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컨퍼런스와 관련해 6개국 확진 환자 20명에서 연관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내 17·19번째 확진 환자는 지난달 20일부터 22일까지 다국적기업 '세르보멕스(Servomex)'의 비즈니스 미팅이 열린 싱가포르 스코츠 로드 소재 그랜드하얏트 호텔을 방문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보고 결과 싱가포르 컨퍼런스에서는 현재까지 확진환자 7명이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우리나라 2명을 포함해 싱가포르 3명, 영국 1명, 말레이시아 1명 등이다.

    이어 싱가포르에서 감염된 영국인과 말레이시아인이 각각 11명과 2명을 감염시켜 총 감염자 20명이 발생했다. 영국 확진환자는 프랑스 스키트립에 참여해 영국인 5명, 프랑스인 5명, 스페인인 1명 등 11명을 감염시켰다. 말레이시아 환자는 말레이시아에서 2명을 감염시켰다.

    아시아·유럽 5개국에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전파 통로가 된 싱가포르 그랜드하얏트호텔의 이달 5일 모습 (사진=연합뉴스)
    앞서 보건당국은 확진환자 2명이 공통으로 컨퍼런스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되자 싱가포르 보건당국에 조사결과 등을 요청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오늘 싱가포르 발생 집단 사례에 대해 보고했다"고 전했다.

    17번 환자(37·남)는 지난달 18일부터 24일까지 컨퍼런스 차 싱가포르를 방문했다. 귀국 뒤 행사 참석자 중 말레이시아인 확진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검사를 한 결과 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17번 환자는 격리된 지 일주일 만인 지난 12일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19번 환자(36·남)도 같은 싱가포르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지난달 18일부터 23일까지 싱가포르에 방문한 뒤 23일 귀국했다. 이 환자도 컨퍼런스에 참석했던 말레이시아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고 검사를 실시한 결과 5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서울의료원에 격리 입원해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