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가수 진주가 고백한 소속사와 '7년 분쟁' 그리고 '실어증'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방송

    가수 진주가 고백한 소속사와 '7년 분쟁' 그리고 '실어증'

    뉴스듣기

    진주, 지난 7일 JTBC '투유 프로젝트 슈가맨 3' 출연

    (사진=방송화면 캡처)
    가수 진주가 오랜만에 무대에 서 실어증에 걸린 이유부터 자신이 법을 공부하게 된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지난 7일 방송한 JTBC '투유 프로젝트 슈가맨 3'(이하 '슈가맨 3')에는 실력파 가수 진주가 출연했다.

    진주는 "JYP엔터테인먼트를 나온 이후 새로운 소속사와의 계약 과정에서 분쟁이 있었다"고 고백하며 지난 시간을 이야기했다.

    "이렇게 긴 시간이 걸릴 줄 몰랐어요. 소송으로 7년이 가더라고요. 힘들게 돈을 마련해서 변호사를 선임했는데, 변호사도 연락이 안 되더라고요. 변론기일에 내가 가야 하는 상황이 되면서 국회도서관에 가서 찾아보고 판례도 찾아보고 형사법, 형사소송법 등을 공부했어요. 그 결과 로스쿨 1차까지는 합격했죠. 소송이 3년 정도 걸릴 걸로 생각했는데, 7년이나 걸렸어요."

    (사진=방송화면 캡처)
    진주는 이제는 웃으며 이야기하지만, 당시에는 실어증도 걸리고 탈모까지 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더는 가수를 할 수 없겠다고 생각했다"며 "음악 외엔 생각해본 적 없었는데, 못하게 된다고 생각하니 너무 억울했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지금 시간이 그래도 소중한데, 잃어버린 시간에만 멈춰있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아침에는 법 공부를 하고, 저녁에는 지방 행사를 가고, 새벽에는 우유 배달을 했다"며 "시간 강사로 일하고, 자기소개서와 이력서를 계속 쓰고, 시험 보고, 떨어지고 부딪히다 보니 지금 박사 학위를 딸 수 있게 된 용기가 생겼던 것 같다"고 말했다.

    진주는 이화여자대학교 공연예술대학원 석사 학위를 취득해 현재 정화예술대학교에서 전임 교수로 재직 중이다. 최근 흑인 음악과 관련한 인권과 문화 운동 등을 연구해 박사 학위까지 땄다.

    이날 방송에서 진주는 지난 1997년 발표한 '난 괜찮아'를 열창해 '슈가맨 3' 최초로 100불(판정단의 불빛) 달성에 성공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