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우한 뚫고 들어간 中기자 유튜브 화제 "절반 이상 산소호흡기 차고…"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영상]우한 뚫고 들어간 中기자 유튜브 화제 "절반 이상 산소호흡기 차고…"

    뉴스듣기

    변호사 경력의 천추실 기자 "가슴 통증 있지만 젊어서 괜찮아"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우한 현지에서 취재 중인 중국기자가 유튜브 채널에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기자는 지난 23일 우한이 봉쇄된다는 소식을 듣고 고향에서 설을 지내다 당일 새벽에 우한에 들어갔다.

    변호사와 중국 인권,복지 관련 강연 경력을 갖고 있기도 한 천추실(陈秋实) 기자인데 이 기자는 하루 평균 1건 정도의 우한 소식을 전하고 있다.

    우한에서 자신이 보고 들은 것만 방송하고 보도하겠다며 취재 중인 중국 천추실 기자.(사진=유튜브 캡처)

     

    확진 판정을 받은 가족 얘기와 1시간 동안 우한의 한 화장장에 들어간 차량 등을 직접 보고 촬영하면서 신종코로나에 감염됐으면서도 치료조차 못받고 죽어가는 사람들의 얘기를 그대로 전하고 있다.

    천 기자는 유튜브에서 "자신도 가슴에 통증이 조금 있지만 젊은 사람들은 큰 문제 없이잘 극복할 수 있다"며 "끝까지 우한에서 취재할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자신은 "보고 들은 것만 쓰고 있다"며 "세계가 우한에 또 중국 문제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우한에서 자신이 보고 들은 것만 방송하고 보도하겠다며 취재 중인 중국 천추실 기자.(사진=유튜브 캡처)

     

    천 기자에 대한 응원도 쇄도하고 있다.

    션잉걸이라는 구독자는 "기자가 왜존재해야하는지, 기자 정신이 어떤건지 몸소 보여주네요 응원합니다"라고 응원 했고 냥이만세라는 네티즌은 기자에게 "제발 무사하시길 빈다"며 "꼭 아무탈없이 가족품으로 돌아가세요"라고 격려했다.

    다수의 네티즌들은 '당신이 영웅, 뜻한 바를 이룰수 있기를 멀리서나마 진심으로 응원한다'는 댓글을 달아주고 있다.

    외국 네티즌들도 "You are a 'Journalist'"(당신이 '기자다'),"I give you encouragement for your sincere actions"(나는 당신의 진정한 행동에 격려를 보낸다) 이라며 뜨겁게 반응하고 있다.

    중국 천추실 기자의 힘든 취재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그의 뜻대로 이번 신종코로나바이러스를 계기로 중국의 여러 문제가 드러남으로서 더 좋은 세상으로 바뀔지 주목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