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침한 손흥민에 "신종 코로나?" 인종차별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제일반

    기침한 손흥민에 "신종 코로나?" 인종차별 논란

    뉴스듣기

    골 넣은 후 인터뷰에서 기침하자 "손흥민 코로나 걸렸다"
    프리미어 리그 진출해 성공했지만…인종차별은 계속
    "유럽은 동양인 한묶음 차별…모든 혐오와 차별 용납 안돼"

    (사진=SNS 캡처)
    영국 프리미어 리그에서 활약 중인 축구스타 손흥민(토트넘 핫스퍼)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창궐에 따른 인종차별을 피해갈 수 없었다.

    손흥민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5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의 홈 경기에서 1대0으로 앞선 후반 26분 골을 넣었다.

    3경기 연속 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현지 스포츠 매체와 영상 인터뷰를 가졌다. 경기 직후 진행된 인터뷰였기에 손흥민은 땀을 흘리고 있었고, 두 차례 작게 기침을 했다. 그러자 영상 밑에 손흥민의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을 의심하는 외국 축구팬들의 댓글이 달리기 시작했다.

    한 네티즌(닉네임: Lu****)은 "속보. 코로나 바이러스가 토트넘에 도착했다"라고 이야기했고, 또 다른 네티즌(닉네임: Ch****)은 "손흥민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갖고 있다"라고 추정했다.

    이밖에도 "런던 북쪽에서 첫 코로나 바이러스가 발생했다", "손흥민은 이미 코로나 바이러스 징후를 보이고 있다" 등 근거 없는 추측성 농담들이 주를 이뤘다.

    한국 네티즌들은 이들의 발언이 '인종차별적'이라는 비판을 쏟아냈다. 손흥민이 동양인이라는 이유만으로 감염자 취급을 할 수 없으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농담거리로 삼을 만한 사안은 아니라는 것이었다. 실제로 손흥민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기간 동안 영국에 머물러 있어 감염 위험을 논하기도 적절하지 않다.

    한 네티즌(닉네임: 이룸****)은 "그들은 손흥민 기침으로 농담을 한다. 지구 반대편에서 사람들은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죽어 가고 있다. 이것이 다른 유형의 인종차별임을 알아야 한다. 페스트가 발생했을 때, 아시아인들이 킥킥 웃어도 괜찮겠느냐"라고 되물었다.

    또 다른 네티즌(닉네임: 한솔****)은 "이때다 싶으니까 인종차별을 한다. 유럽 위생은 중세시대부터 깨끗한 줄 알겠다"라고 꼬집었다.

    SNS상에서는 손흥민을 겨냥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합성 사진들이 유포되고 있다.

    온라인 이슈 브리핑 업체 '더 스펙테이터 인덱스'(The Spectator Index)는 지난달 31일 SNS에 '한국에서 또 다른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왔다'는 내용의 속보를 알렸다.

    이 속보 밑에는 한 네티즌이 손흥민과 토트넘 선수들의 단체 사진을 게시했다. 본래 평범하게 대화를 나누고 있는 사진이었지만 손흥민을 제외한 다른 선수들 얼굴에 마스크를 합성해 손흥민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로 에둘러 묘사했다.

    손흥민은 성공한 아시아 축구선수 중의 한 명으로 손꼽힌다. 그럼에도 프리미어리그 진출부터 지속적인 인종차별에 시달려왔다. 토트넘과 다른 팀의 경기가 벌어질 때마다 손흥민을 겨냥해 인종차별 행위를 하는 관중들이 속출했다.

    토트넘의 단속·적발에도 이런 행위가 근절되지 않아 영국은 지난해 영국프로축구선수협회(PFA) 등 관련 단체와 협력하는 등 정부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오창석 인권연대 사무국장은 3일 CBS노컷뉴스에 "중국인을 향한 우리의 혐오·차별은 결국 손흥민을 향한 인종차별과 모두 연결돼 있다. 유럽 시각에서는 한국인과 중국인 구분 없이 동양인을 한묶음으로 취급해 차별한다"면서 "손흥민 선수의 사례를 통해 그 어떤 사람을 대상으로 하든, 혐오와 차별이 용납될 수 없다는 걸 인식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