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연승’ GS칼텍스, 인삼공사 꺾고 여자부 2위 점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3연승’ GS칼텍스, 인삼공사 꺾고 여자부 2위 점프

    뉴스듣기

    여자부 선두 현대건설과 4점 차

    러츠와 이소영, 강소휘가 함께 터진 GS칼텍스는 안방에서 KGC인삼공사를 상대로 승점 3점을 챙기며 여자부 2위로 올라섰다.(사진=한국배구연맹)
    GS칼텍스가 쾌조의 3연승으로 여자부 2위를 되찾았다.

    GS칼텍스는 2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KGC인삼공사와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4라운드에서 3-0(25-18 29-27 25-17)으로 승리했다.

    전 세계를 강타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여파로 올 시즌 최소 홈 관중이 찾았지만 GS칼텍스의 경기력은 움츠러들지 않았다. 러츠(20득점)와 이소영(17득점), 강소휘(13득점)가 나란히 두 자릿수 득점하며 3연승에 앞장섰다. 신인 세터 이현은 이날 경기도 1, 2세트 교체 출전에 이어 3세트를 책임지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 승리로 12승7패(승점36)가 된 GS칼텍스는 흥국생명(승점35)을 끌어내리고 여자부 2위로 올라섰다. 선두 현대건설(승점40)과 격차도 4점차로 줄였다.

    봄 배구를 위해 갈 길이 먼 KGC인삼공사는 외국인 선수 디우프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3연패에 빠졌다. 7승12패(승점21)로 한국도로공사와 동률을 이뤘지만 세트득실률에서 근소하게 앞선 덕에 여자부 4위를 지켰다.

    첫 세트부터 ‘삼각편대’가 터진 GS칼텍스는 큰 점수차로 1세트를 가져오며 승기를 잡았다. 2세트 들어 GS칼텍스의 범실이 많아진 덕에 듀스 접전이 펼쳐졌지만 강소휘의 퀵오픈에 이어 디우프의 후위 공격이 코트를 벗어나며 길었던 승부의 마침표가 찍혔다. 결국 GS칼텍스는 3세트도 13-12에서 내리 4점을 달아나며 안방에서 가뿐하게 승점 3점을 손에 넣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