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故신격호 장례식장 '먹방' 논란에 김학철 해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故신격호 장례식장 '먹방' 논란에 김학철 해명

    뉴스듣기

    김학철 "'먹방' 아니다…전체적으로 신격호 회장 기리는 내용"

    (사진=유튜브 채널 '김학철 TV' 영상 캡처)
    배우 김학철이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장례식장에서 유튜브 방송을 진행해 논란을 빚은 것과 관련해 해명했다.

    김학철은 23일 뉴스1 등 복수의 언론을 통해 "'먹방'이 아니다. 음식 관련 내용은 굉장히 짧게 들어가 있고 영상 전체적으로는 문학청년 신격호 회장을 기리고 유족을 위로해 주는 내용을 담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댓글을 봤는데 조금 성급한 것 같다. 영상을 끝까지 보면 경제계의 신화 같은 거목을 조문한 자리를 담았다. 몇 초만 보고 판단한 것 같다"면서 "'먹방'을 찍으려면 '먹방쇼'라고 붙였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학철은 전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학철 TV에 '#신격호회장장례식장#롯데#신격호문학청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김학철은 영상에서 "연예계를 대표해, 김학철 TV를 대표해 조문을 왔다"라며 "이 거인의 발자취를 더듬어 주시고 동참해 주시고 유족들도 위로해 주시고 대한민국 경제의 활성화를 위해서 다 함께 매진하자"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음식을 먹으며 롯데그룹의 고위 관계자와 대화를 나눴다. 또 그는 식사하다 카메라를 향해 그릇을 들어 올린 뒤 "보이십니까? 소박하고 정갈한 북엇국. 호화롭지 않다"라고 말하며 맥주를 마시기도 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 사이에선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다수의 네티즌은 김학철의 행동이 예의에 어긋난다고 주장하며 그를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네티즌 re****은 "돌아가신 분 애도하는 장소에서 개인방송을 촬영하다니, 입에 올리기도 부끄럽다"라는 의견을 남겼고, yo****는 "남의 상갓집에서 저러는 것은 좀 예의에 어긋나는 것 같다. 호상이기에 문상객들이 행동을 조심할 필요가 없는 건 아니지 않나. 유가족에게는 같은 슬픔일 텐데"라며 비판의 글을 적었다.

    이에 반해 김학철의 행동이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의견 또한 다수 보였다.

    gk**** "호상이라 크게 무거운 분위기도 아니었고, 영상 보면 알겠지만 먹방 찍은 게 아니라 조문 온 이유를 본인이 관심있는 문학과 관련지어 설명해주고 얘기하는 게 다인데 뭐가 불편한거냐"고 썼고 yh****은 "그냥 김학철 본인의 말과 행동을 진심으로 받아들이면 된다. 별문제가 아니다"라는 의견을 개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