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 '김 여사 친분 특혜 의혹'에…靑 "허위사실, 책임 묻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野 '김 여사 친분 특혜 의혹'에…靑 "허위사실, 책임 묻겠다"

    뉴스듣기

    한국당 곽상도 "김정숙 여사 친분 사업가 부동산 특혜 매입해 수 천억 차익" 주장
    靑 "부동산 매입, 박근혜 정부에서 한국당 시장 시절 일어난 일"
    "대통령 가족에 대한 악의적, 반복적 허위사실 유포"
    "심각한 유감 표명, 상응 책임 묻겠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2일 김정숙 여사와 친한 한 지역 사업가가 부동산을 특혜 매입해 수 천 억원대 차익을 봤다는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의 주장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며 "상응하는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곽 의원의 주장에 대해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하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전날 한국당 곽 의원은 '청주 지역의 한 사업가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 여사와 친분 관계를 이용해 청주 버스 터미널 부지를 특혜 매입, 5000억원 이상의 시세 차익을 얻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윤 수석은 "(거래)당시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대통령 권한 대행이 있었다"며 "당시 청주 시장도 한국당 소속이었다. 상식적으로 박근혜 정부 하에서 한국당 소속의 시장이 터미널 부지를 매각했다. 이것이 특혜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누가 누구에게 특혜를 준 것인지, 곽 의원 주장 대로 이부분은 쉽게 확인될 수 있는 것 같다"면서 "그럼 특혜를 준 한국당 관계자들이 관련돼 있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터미널 매각 과정에서 특혜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또 윤 수석은 "그리고 이러한 내용은 이미 작년 12월에 월간조선 출신의 한 인사가 유튜버 활동을 하며 동영상 제작해 유포했다"며 "저희가 알기로는 형사 고소와 민사상 손해배상소송을 당한 걸로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윤 수석은 곽 의원을 향해 "이런 허위의 사실을 특히, 대통령 가족과 관련해 반복적으로 유포하고 정치적으로 악용고 있다"며 "심각한 유감을 표명하고, 또 이에 상응하는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강하게 불만을 표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