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세관 "수입 일본차에서 방사선 초과 검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세관 "수입 일본차에서 방사선 초과 검출"

    뉴스듣기

    "일본으로 반송 조치 예정"

    블라디보스토크에 있는 항구.(사진=타스/연합뉴스)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로 수입된 일본산 자동차에서 기준치를 넘는 방사선이 검출됐다고 현지 언론들이 22일 보도했다.

    러시아 리아노보스티통신 등에 따르면, 블라디보스토크 세관은 전날 일본에서 수입된 도요타 프리우스 하이브리드 자동차 1대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방사선(베타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세관은 방사선 초과 제품은 러시아, 벨라루스, 카자흐스탄, 아르메니아, 키르기스스탄 등 5개 유라시아 경제연합(EAEU) 소속 국가로의 수입이 금지돼 있다고 설명했다.

    EAEU는 베타선의 허용 기준치를 4㏃(베크렐)/㎠로 정하고 있는데, 수입된 자동차는 이 기준치를 넘었다.

    세관은 해당 차량을 일본으로 반송시키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 3월 발생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여파로 블라디보스토크로 수입되는 일본 물품에서 방사능 초과가 검출된 사례는 2017년 6월까지 모두 875건으로 집계됐다.

    일본산 수입차에서 방사능이 검출된 것은 2017년 이후 처음이다.

    세관 관계자는 "이번 사례는 후쿠시마 사고의 여파가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음을 말해준다"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