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휴식 마친 '보니하니' 돌아온다…아동·청소년 보호 강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휴식 마친 '보니하니' 돌아온다…아동·청소년 보호 강화

    뉴스듣기

    오는 20일 방송 시작…출연자 심사 거쳐 코미디언 박소영·성우 김보민 등 합류
    'EBS 제작가이드라인' 전면 개정 등 유아·어린이·청소년 보호 조치 강화
    출연자·제작진의 성평등 교육 이수 제도도 마련

    (사진=EBS)
    EBS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가 유아·어린이·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한 각종 조치를 강화해 오는 20일 방송을 다시 시작한다.

    지난 14일 '보니' 이의웅과 '하니' 김채연은 새롭게 구성된 제작진과 출연진을 만나 인사했다. 채연은 "오랜만에 스튜디오에 와서 너무 설렜다. 내 집에 다시 돌아온 느낌이다"며 방송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의웅도 "다시 시청자들을 만나게 돼 기쁘고 설렌다"고 전했다. 돌아오는 '보니하니'에는 코미디언 박소영과 성우 김보민 등이 심사를 거쳐 출연자로 합류했다.

    앞서 지난해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보니하니'에 '당당맨'으로 출연 중인 개그맨 최영수와 '먹니' 역의 박동근이 각각 채연을 향해 주먹을 휘두르는 듯한 장면과 욕설을 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퍼지며 논란이 일었다.

    해당 영상이 알려지며 누리꾼들은 프로그램 폐지를 요청했다. 이에 EBS 김명중 사장은 자사 뉴스를 통해 직접 대국민 사과에 나섰고, EBS는 어린이·청소년 콘텐츠 인권 보호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사진=EBS)
    EBS는 '보니하니' 방송 재개 소식을 전하며 EBS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유아·어린이·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해 △'EBS 제작가이드라인' 전면 개정 △'EBS 제작 현장 매뉴얼' 개발 △'EBS 어린이 청소년 프로그램 출연자 선정 공동 심사 위원회' 운영 등 여러 보호 장치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EBS가 한국언론학회와 공동 연구를 통해 전면 개정한 'EBS 제작가이드라인'은 최근 문제가 불거진 유아·어린이 및 청소년의 출연에 관한 조항을 기존 11개에서 20개로 늘렸다. 이를 통해 출연자에 대한 신체적·정신적 인권 보호, 언어, 신체접촉, 제작 현장 등에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

    또 이번에 개발한 'EBS 제작 현장 매뉴얼'은 유아·어린이·청소년 출연자의 신체적·정신적 안정을 위해 제작 구성원들이 지켜야 할 구체적 규범이 명시돼 있다.

    EBS는 유아·어린이 및 청소년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성인 출연자 선정을 위한 기준도 마련했다. 'EBS 어린이 청소년 프로그램 출연자 선정 공동 심사 위원회' 운영을 통해 △유아·어린이·청소년 프로그램에 대한 이해도 △어린이·청소년에 대한 배려심 △도덕성 등을 갖춘 성인 출연자를 선정한다.

    '보니하니' 제작진은 "이 밖에도 현직 초등교사의 내용 자문 회의, 출연자와 제작진의 성 평등 교육 이수 등의 제도를 마련해 어린이 시청자와 청소년 출연자 보호를 강화했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