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다녀가요] 코러스·미스트롯 거쳐…김희진 "가수 데뷔, 꿈만 같아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스페셜 다녀가요

    [다녀가요] 코러스·미스트롯 거쳐…김희진 "가수 데뷔, 꿈만 같아요"

    뉴스듣기

    ‘미스트롯’ 출신 가수 김희진이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브이홀에서 데뷔 앨범 ‘차마’ 발매 쇼케이스를 갖고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황진환기자
    '미스트롯' 출신 김희진이 가수 데뷔의 꿈을 이뤘다.

    김희진은 지난해 TV조선 '미스트롯'에 참가해 톱12에 오르며 스타성을 인정받았다. 프로그램 종영 이후에는 '미스트롯' 전국 투어 콘서트를 통해 관객과 만났으며, 가수 이장우, 예지, 준익, 하유비, MC 하루 등이 소속되어 있는 제이지스타에 둥지를 틀고 데뷔를 준비해왔다.

    14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있는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데뷔 기념 언론 쇼케이스를 연 김희진은 "너무 떨린다. 지금 이 순간이 꿈만 같다"고 말하며 활짝 웃었다. 이어 '미스트롯' 경연 당시 불렀던 김양의 '우지마라'를 오프닝 곡으로 선보였다.

    ‘미스트롯’ 출신 가수 김희진이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브이홀에서 데뷔 앨범 ‘차마’ 발매 쇼케이스를 갖고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황진환기자
    오프닝 무대를 마친 뒤 김희진은 "'미스트롯' 출연 전 코러스 가수로 활동하며 수많은 트로트 가수를 만났다"며 "그 중 저와 마찬가지로 코러스 가수 출신인 김양 언니를 만났을 때 특별한 감정을 느껴서 언니의 곡인 '우지마라'로 쇼케이스를 시작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어릴 때부터 춤추고 노래하는 걸 좋아해서 가수를 꿈꿨다. 고등학교 때까지는 아이돌 가수를 꿈꾸기도 했는데 꿈을 현실로 만들기가 쉽지 않았다"며 "음악을 포기하고 싶었을 때 마지막으로 잡고 있던 끈인 코러스 가수 활동을 하며 지내다가 '미스트롯'을 통해 가수 데뷔의 꿈을 이루게 됐다"고 덧붙였다.

    ‘미스트롯’ 출신 가수 김희진이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브이홀에서 데뷔 앨범 ‘차마’ 발매 쇼케이스를 갖고 타이틀곡을 선보이고 있다. 황진환기자
    김희진은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슬기와 고등학교 때 같은 반이었다"며 "코러스 가수 시절 상을 받으러 온 슬기와 만난 적이 있는데 오랜만에 봐서 너무 반가우면서도 마음이 몽글몽글했고, '나도 저 자리에 서고 싶다'는 생각도 했었다"는 에피소드를 밝히기도 했다.

    또 "코러스 가수의 힘든 점은 야외 행사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노래를 해야한다는 점"이라면서 "눈, 비를 맞아가며, 뜨거운 햇빛에 화상을 입어가며 노래했던 기억도 난다"고도 했다.

    '사랑이 떠나도 반지 하나, 반지 하나 버릴 수 없더라~♪'

    ‘미스트롯’ 출신 가수 김희진이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브이홀에서 데뷔 앨범 ‘차마’ 발매 쇼케이스를 갖고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황진환기자
    코러스 가수와 '미스트롯'을 거쳐 가수의 꿈을 이룬 김희진의 데뷔를 알리는 곡은 사랑하는 사람을 잊지 못하는 마음을 노래한 발라드풍 트로트곡인 '차마'다. 이 곡의 작업은 박현빈, 송가인, 홍진영, 송대관, 장윤정, 신유, 김양, 금잔디 등과 호흡한 바 있는 작곡팀 플레이사운드의 알고보니혼수상태(본명 김경범)와 김지환이 맡았다.

    이날 '차마'의 무대를 선보여 특유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를 뽐낸 김희진은 "'차마'는 애절한 가사가 특징인 곡"이라며 "'너무 과해보이진 않을까', '내 감정이 너무 앝은 건 아닐까' 걱정했는데 저와 잘 어울리는 곡이라는 반응이 많아서 만족스럽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미스트롯' 때와는 또 다른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최근에는 국내 최초 트로트 뮤지컬 작품 '트롯연가'에도 캐스팅 됐는데 계속해서 꽃길을 걸으며 활동을 해나갈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런가 하면, '미스트롯' 출신 박성연과 하유비는 쇼케이스 현장을 찾아 김희진의 데뷔를 축하했다.

    ‘미스트롯’ 출신 가수 박성연(가운데), 하유비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브이홀에서 열린 가수 김희진의 데뷔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황진환기자
    박성연은 "만사 제쳐두고 ('미스트롯' 톱12 중) 막내를 응원하러 왔다"며 "너무 잘 맞는 곡을 만난 만큼, 잘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유비는 "(김)희진이의 깊은 음색과 '차마'가 찰떡처럼 잘 맞는 것 같다"고 거들며 김희진에게 힘을 실었다.

    김희진은 "'미스트롯'에서 함께한 언니들이 아주 많은 응원을 해줬다. '우리 막내 잘 할 거야'라고 말해줘서 든든했다"며 감사를 표했다. 현재 방송 중인 '미스터트롯' 참가자들에게는 "긴장하지 마시고 본인의 실력을 뽐내서 후회 없는 무대를 만드셨으면 한다"는 조언을 건넸다.

    '차마'는 오는 15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쇼케이스 말미 김희진은 "2019년은 터닝 포인트 같은 한 해였다. 이번 한 해도 열심히 잘 노래하겠다"며 "많은 분들이 저라는 사람을 기억해주시고 저의 노래를 들어주셨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