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임박한 위협' 논란 가열…트럼프 "임박한 위협 여부 중요하지 않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임박한 위협' 논란 가열…트럼프 "임박한 위협 여부 중요하지 않아"

    뉴스듣기

    폼페이오, 하원 이란 증언 거부

    연설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뉴스)
    솔레이마니 사령관 제거와 관련한 '임박한 위협' 논란이 가열되는 가운데 제거 결정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하원의 증언 요청을 거부했다.

    13일(현지시간) 미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란 정책에 대한 질의에 답하라는 하원 외교위의 출석 요청을 거부했다.

    민주당 소속 엘리엇 엥걸 하원 외교위원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솔레이마니 제거와 관련해 "하루하루 지날수록 새로운 의문들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말로 임박한 위협이었는지 행정부 내에서 대단히 혼란스러운 설명들이 나오고 있다. 국민 앞에서 정확히 설명해야 한다"며 폼페이오 장관의 출석 거부를 비판했다.

    그동안 트럼프 행정부는 솔레이마니 제거의 명분으로 '임박한 위협'을 들며 정당성을 역설해왔으나 야당은 임박한 위협이 입증되지 않았다며 문제를 제기해 논란이 가열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트위터에 글을 올려 "가짜 뉴스 미디어와 그들의 민주당 파트너들은 테러리스트 솔레이마니에 의한 미래 공격이 임박했던 것인지 아닌지, 그리고 나의 팀이 의견일치를 봤는지 아닌지에 대해 밝히려고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답은 둘 다 강한 '그렇다'이다"라며 솔레이마니 제거와 관련해 '임박한 위협'이 있었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러나 "그의 끔찍한 과거 때문에 그것은 정말로 중요하지 않다!"고 덧붙이면서 또 다른 논란을 일으켰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10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이란이 4곳의 미국 대사관에 대한 공격을 계획하고 있었다며, 솔레이마니 제거 이유로 제시했던 '임박한 위협'은 이와 관련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사진=로이터/연합뉴스)
    그러나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지난 12일 인터뷰에서 4개 대사관 공격계획에 대한 증거는 보지 못했다고 언급해 트럼프 대통령 주장의 진위를 놓고 논란이 가열돼 왔다.

    CNN방송은 이와관련해 국무부 당국자들도 트럼프 대통령이 폭스 뉴스에서 말하기 전까지 4개 대사관 공격 계획에 관해 모르고 있었다고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한 고위 당국자는 정부가 임박한 위협을 거론하며 제거 작전을 정당화한 데 대해 "완전히 기습당했다"고 토로했다.

    이에 따라 국무부는 해외 주재 외교관에게 이동 제한 조치를 내리거나 대사관 직원 대피를 준비하는 등 '임박한 위협' 상황에 상응하는 조처도 취하지 못했다고 당국자들은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