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SBS연기대상' 최우수상 '열혈사제' 이하늬-'녹두꽃' 조정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SBS연기대상' 최우수상 '열혈사제' 이하늬-'녹두꽃' 조정석

    뉴스듣기

    [2019 SBS 연기대상] 최우수연기상-중편드라마 부문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하늬와 조정석이 'SBS연기대상' 최우수연기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2019년 12월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9 SBS 연기대상'에서 '열혈사제' 이하늬와 '녹두꽃'의 조정석이 '최우수연기상-중편드라마 부문'을 수상했다.

    이하늬는 '열혈사제'에서 현란한 말빨과 깡, 전투력을 가진 서울중앙지검 특수팀 검사 박경선 역을 맡아 코믹한 연기까지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하늬는 "정말 한없이 송구스러운 마음이고, 그리고 정말 다르지 않구나 하는 마음을 느꼈다. 정말 다들 목숨 걸고 연기하고 있구나"라며 "사점을 몇 번씩이나 넘어야 한 작품이 끝난다는 것은 모든 배우, 스태프에게 동일하다는 걸 느끼면서 혼자 엄청나게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테이블 위에 센터피스를 보고 그 꽃이 우리의 모습과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장미는 장미라서 아름답고, 튤립은 튤립이라서 아름답고, 그 안에 초록색 식물들이 또 있어서 완성되는 센터피스처럼, 하나의 작품이 완성되기까지 각 작품마다 조연이든 주연이든 스태프든 많은 분의 노고가 있었다는 걸 기억하고, 또 그것에 상응하는 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남자 최우수연기상 수상자인 조정석은 '미완의 혁명', '실패한 혁명'이라 불리지만 민중혁명의 시작이자 뿌리가 된 1894년 '동학농민혁명'을 그린 드라마 '녹두꽃'에서 백이강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동학농민군 별동대장 백이강은 민초들을 향한 세상의 경계조차 뛰어넘으며 새로운 세상을 꿈꾼 인물이다.

    조정석은 "'녹두꽃'을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을 다시 한번 드리고 싶다"며 "유의미한 한 시대를 담았던 '녹두꽃'을 만난 게 개인적으로 행운이었다고 생각한다. 이 작품으로 큰 상을 받게 돼서 더할 나위 없이 기쁘고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조정석은 "학창 시절 국사시간에 배웠지만 그 이상은 잘 몰랐던, 그래서 너무나 궁금했던 시대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가 '녹두꽃'"이라며 "연기였지만 그 시간을 살아본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그러면서 가슴 깊이 뜨겁게 올라오는 열정이랄까, 뜨겁게 울고 웃었던 시간이었다. 이 상이 개인적으로 정말 뜻깊은 상이고 소중한 상이 될 거 같다"고 말했다.

    이날 '열혈사제'는 최우수상 이하늬와 대상 김남길을 비롯해 총 8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