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배우 김영호, 투병 근황 전해…"살아있음에 감사하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배우 김영호, 투병 근황 전해…"살아있음에 감사하다"

    뉴스듣기

    지난 25일 방송한 MBC 예능 '라디오스타' (사진=방송화면 캡처)
    '골육종암'으로 투병 중인 배우 김영호가 "많이 나아졌다"며 근황을 전했다.

    지난 25일 방송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영호는 자신의 근황을 궁금해하는 사람들을 위해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김영호는 "암의 크기가 왼쪽 허벅지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커서, 근육 절반을 절단했다"며 "암은 5년이 지나야 완치 판정이 나기 때문에 아직 완치는 아니지만 많이 좋아진 상태"라고 말했다.

    김영호는 병원에서 골육종암 확진을 받은 당시 "충격으로 일주일 동안의 기억이 없어졌다"며 "온몸에 전이가 되는 게 일반적이라고 하는데 다행히도 다른 장기에 전이가 안 됐다. 기적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항암 치료를 받았던 때를 이야기했다. 김영호는 "의사는 항암 치료를 해야 한다고 했는데 하다가 죽을 것 같아서 그만뒀다"며 "육종암에 맞는 약이 없기 때문에 항암약 중 가장 센 약을 맞았다. 영혼이 털리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크리스마스 계획을 묻는 말에 김영호는 "지금까지 살아있음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보다 오늘이 더 행복하다"며 "내게 기회가 없으리라 생각했다. 이번 크리스마스는 저에게 유일하게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방송 이후 시청자와 누리꾼들은 김영호를 향해 완치를 기원하는 등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