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스로 발등 찍었다'…일본, 수출 손실 한국의 2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정책

    '스스로 발등 찍었다'…일본, 수출 손실 한국의 2배

    뉴스듣기

    일본, 한국 규제했지만 오히려 자국 수출 타격
    일본, 대한국 수출 전년比 14% 감소
    한국, 대일본 수출 전년比 7% 감소
    앞서 반도체 핵심 소재 등 한국 수출 규제

    (그래픽=강보현PD)
    일본이 한국에 대해 일방적인 수출 규제 조치에 나섰지만 지난 7월부터 10월까지 석 달 간 일본의 수출 손실이 한국보다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반도체, 디스플레이 수출 규제 조치가 오히려 자국 수출 실적에 악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15일 업계와 한일 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7월부터 10월까지 석 달간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은 같은 기간 한국의 대일본 수출보다 두 배나 더 감소했다.

    해당 기간 일본의 대한국 수출은 150억 1,000만 달러로 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한국의 대일본 수출은 101억 9,000만 달러에서 94억 8,000만 달러로 줄어 7% 감소에 그쳤다.

    한국이 일본의 제3위 수출국인 점을 고려할 때 이같은 일본의 수출 실적 감소는 뼈 아픈 결과로 해석된다.

    앞서 일본은 지난 7월 4일, ▲고순도 불화수소와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등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3개 품목에 대해 한국 수출을 제한했다.

    한국을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제외하는 방식으로 수출 절차를 까다롭게 변경했고 이후 수출 허가 자체를 내지 않기도 했다.

    이후 포토레지스트는 규제 한 달 만인 8월 7일에 처음 수출 허가를 냈고 기체형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는 8월 말에 이르러서야 첫 수출 허가를 냈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는 9월에서야 수출허가 승인이 났고 액체형 불화수소인 불산액에 대해선 지난달 중순 한국 수출을 승인했다.

    다만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로 인한 국내 기업의 생산 차질 등 피해는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