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침묵에서 적극 해명으로 가닥잡았던 靑, 브리핑 '자충수'에 대략 난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침묵에서 적극 해명으로 가닥잡았던 靑, 브리핑 '자충수'에 대략 난감

    뉴스듣기

    '정당 소속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는' 제보자→송병기 현 부시장으로 확인
    '경찰이 아닌 행정관'이 첩보 제보받아→범죄정보 다뤄본 검찰 수사관 출신
    단순 해명에 급급해 의혹만 키웠다는 靑 내부 한탄
    민정수석실이 소통수석실에 정확한 정보 제공 안한 듯
    소통수석실도 송병기 거론 언론 보도 간과한 듯

    청와대(사진=연합뉴스 제공)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비리 첩보는 단순 제보에서 비롯됐고, 절차에 따라 관계기관에 정상적으로 이첩했다고 연일 강조하고 있지만 오히려 의혹을 확산시키고 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청와대는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산하에서 특별감찰반원으로 근무했던 검찰수사관 A씨가 검찰 수사를 앞두고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당일인 지난 1일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김기현 선거농단', '유재수 감찰농단' 주장을 거세게 쏟아내고, 검찰이 백 전 비서관 등 청와대 출신 인사들을 향한 수사 칼날을 턱밑까지 들이밀자, 다음날인 2일부터 적극 대응기조로 전환하고 조목조목 반박에 나섰다.

    숨진 A씨가 지난해 1월 울산에 내려간 것은 김기현 전 시장 비위첩보 수집이 아닌 검찰과 경찰간 '고래고기' 기관 갈등 의견청취였고, 함께 동행한 경찰 출신 행정관의 전언과 당시 작성된 보고서도 공개했다.

    지난 4일 오후 청와대에서 고민정 대변인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리 의혹 제보 경위 및 문건 이첩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제공)
    다음날인 3일에는 고민정 대변인이 언론을 향해 "고인은 김기현 울산시장 의혹 사건과 전혀 관련이 없는 민정수석실 고유 업무를 수행했다"며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왜곡 보도로 고인을 욕되게 하고, 또 관련자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며 국민들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호소했다.

    검찰을 향해서는 "12월1일부터 피의사실과 수사 상황 공개를 금지하는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제도가 시행되고 있음을 명심해 주시기 바란다"며 각을 세웠다.

    4일에는 김 전 시장 비리 첩보가 청와대 자체 생산이 아니라 '정당 소속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는' 제보자가 '경찰이 아닌 청와대 행정관'에게 SNS를 통해 제보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사진=연합뉴스 제공)
    하지만 두 시간 만에 제보자는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측근인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인 것으로 확인됐고, 제보를 받은 사람도 경찰은 아니지만 범죄정보를 다뤄본 경험이 있는 검찰 수사관 출신 문모 행정관으로 밝혀졌다.

    김기현 전 시장 비위 제보가 청와대에 접수된 즈음 송 부시장은 이미 송철호 당시 울산시장 후보자 캠프에서 주요 직책을 맡고 있었던 점을 감안하면 '눈 가리고 아웅' 식의 대응이었던 셈이다.

    당일에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금융위 금융정책국장 시절 청와대가 비위 혐의를 확인하고도 감찰을 중단한 것과 관련해 검찰이 청와대를 압수수색하는 중이었다.

    이에 따라 검찰의 강제수사로 대응 여건이 평소와 달랐다하더라도, 체계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채 단순 해명에만 급급해 오히려 의혹만 키우고 야당과 보수언론에 공격 빌미를 주고 있다는 내부 한탄도 감지된다.

    특히 대응 과정에서 민정수석실이 언론을 상대하는 소통수석실에 송 부시장과 관련된 정보를 제대로 주지도 않아 고민정 대변인을 포함한 소통수석실이 숨진 A씨가 첩보활동을 하지 않은 점에만 천착하면서 큰 그림을 그리지 못했다는 뒤늦은 평가도 나온다.

    하지만 소통수석실 역시 김 전 시장 비위 관련 제보자가 현 울산시청 고위관계자이며 울산지방경찰청의 울산시청 압수수색 과정에도 중요 참고인이었다는 언론 보도를 사전에 체크했다면 지난 4일 브리핑과 같은 자충수를 두지는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CBS노컷뉴스는 지난 1일 '[단독] '김기현 비위' 진술자들, 울산 민주당서 '주요 직책''이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송 부시장의 실명만 언급하지 않았을 뿐 그의 존재를 이미 짚은 바 있다.

    청와대의 미숙한 대응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도 6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청와대가 검찰 대변인도 민주당 대변인도 피의자 대변인도 아닌데 시시콜콜 뭐 이렇다 하다가 오히려 더 의혹을 증폭시키게 하는지”라며 "제발 좀 청와대는 '검찰은 빠른 시일 내에 명확한 의혹을 밝히기를 바란다' 이 정도에서 입을 닫았으면 좋겠다"라고 꼬집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