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다녀가요] '컴백' 박지훈, 요리보고 조리봐도 섹시하게…'360'(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스페셜 다녀가요

    [다녀가요] '컴백' 박지훈, 요리보고 조리봐도 섹시하게…'360'(종합)

    뉴스듣기

    공백 깨고 9개월 만에 새 앨범
    "섹시함 많이 담아…열심히 팬들 만날 것"
    '프듀' 논란 질문엔 침묵

    가수 박지훈이 4일 오후 서울 연세대학교 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360'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종민기자
    요리 보고 조리 봐도 섹시함이 느껴진다. 프로젝트 보이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박지훈이 섹시미를 한껏 강조한 신곡을 들고 돌아왔다.

    새로운 활동에 나서는 것은 지난 3월 솔로 데뷔를 알린 첫 번째 미니앨범 '어클락'(O'CLOCK)을 발표한 이후 약 9개월만이다.

    박지훈은 4일 오후 4시 서울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발매 기념 언론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앨범 활동을 빨리 하고 싶었다. .팬들을 빨리 만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첫 앨범 활동을 마친 뒤 박지훈은 JTBC 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며 연기자로서의 신고식을 치르기도 했다.

    "드라마에 들어갔을 땐 아이돌이란 사실을 잠시 잊을 정도로 역할에 집중했다. 끝날 때쯤 되니 실감이 안 났고 아쉬운 마음도, 뿌듯한 마음도 있었는데 다행히 잘 마무리 된 것 같아 기쁘다"

    가수 박지훈이 4일 오후 서울 연세대학교 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360'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박종민기자
    이번 앨범에는 '360'(삼육공)이라는 타이틀이 붙었다. 맑고 순수한 면을 보여주는 0도부터 청춘을 담아낸 180도, 아티스트로서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나타낸 360도까지, 박지훈만이 보여줄 수 있는 변화무쌍한 매력을 담아낸 앨범이라는 의미다.

    "팬 여러분이 좋아하시는 저의 이미지들을 다 담아봤다. 섹시함이 많이 담긴 앨범인 만큼 타이틀곡 뮤직비디오 촬영 때는 물에서 퍼포먼스를 펼치는 군무씬을 넣어봤고, 360도로 저의 모습을 잘 담아보려고 하기도 했다"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 '360'은 쏟아지는 스포트라이트에 대한 자신감을 주제로 잡은 딥하우스 기반 곡이다. 곡 작업에는 키비, 텐조 등이 참여했다.

    가수 박지훈이 4일 오후 서울 연세대학교 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360'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박종민기자
    "저만이 가진 강점과 매력, 자신감을 표현한 곡이자 강한 느낌으로 섹시함을 보여주는 곡이다. '다방면에서 봐도 자신 있고 섹시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뮤직비디오는 천국에 있다가 낯선 도시에 떨어진 소년의 스토리다"

    앨범에는 '360'을 비롯해 '아이 엠'(I AM), '휘슬'(Whistle), '허리케인'(Hurricane), '닻별'(Casiopea), '스틸 러브 유'(Still Love U), '이상해' 등 총 7곡이 담겼다.

    "음악적으로 성장한 모습, 그리고 내외적으로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다"

    수록곡 중 새로운 사랑이 시작될 때의 감정을 주제로 한 힙합 리듬 기반 곡인 '이상해'는 워너원으로 함께 활동했던 김재환이 작사, 작곡에 참여한 곡이다. 전작에서는 마찬가지로 워너원 출신인 이대휘가 작업에 참여한 곡이 담겼었다.

    "제가 아는 사람들한테 곡을 받으면 느낌이 색다르다. 앉아서 디렉(팅)을 보고 있는데 제가 녹음실에서 녹음하면 이상한 느낌이 든다. (미소). (함께 작업을 하면서) 음악적으로 소통하고, 다시 만나서 밥도 먹고 그럴 수 있어 기뻤다. 두 사람이 노래를 저의 앨범에 담는다는 것 자체로 좋은 의미가 있다는 생각이다"

    가수 박지훈이 4일 오후 서울 연세대학교 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360'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박종민기자
    컴백 시기가 좋지만은 않다. 엠넷 '프로듀스' 시리즈를 둘러싼 순위 조작 파문으로 가요계가 시끄러운 상황이기 때문이다. 박지훈은 솔로 가수로 데뷔하기 전 '프로듀스' 시리즈의 두 번째 시즌에서 상위 11인에 꼽혀 워너원 멤버로 활동한 바 있다.

    쇼케이스 말미에는 해당 논란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이 나왔는데 박지훈의 답변은 들을 수 없었다. 쇼케이스 진행을 맡은 방송인 박지선이 대신 입을 연 가운데 박지훈은 침묵을 지켰다.

    "아무래도 미니앨범 발매를 축하는 자리인 만큼, 본인이 부담이 있을 것 같다. 너른 마음으로 이해와 양해를 부탁드린다" (박지선)

    가수 박지훈이 4일 오후 서울 연세대학교 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360'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종민기자
    한편, 박지훈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앨범의 전곡 음원을 공개한다. 오후 8시에는 언론 쇼케이스를 연 장소에서 팬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쇼케이스에서 "우리 '메이'(팬덤명)는 없어서는 안 될 산소 같은 존재"라며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낸 박지훈은 "팬 분들을 빨리 만나는 것이 활동 목표"라고 밝혔다.

    "음악 방송, 콘서트, 아시아 투어를 병행하면서 열심히 팬들을 만나겠다. 하나의 이미지에만 갇혀있고 싶진 않다. 앞으로 저만의 숨겨져 있는 모습, 저만의 스토리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