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다녀가요] 진민호, '초고음' 신곡 '반만'으로 무명 설움 깰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스페셜 다녀가요

    [다녀가요] 진민호, '초고음' 신곡 '반만'으로 무명 설움 깰까

    뉴스듣기

    가수 진민호가 폭발적인 고음이 인상적인 신곡 '반만'으로 새로운 활동에 나선다.

    진민호는 28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언론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이날 '반만'의 무대를 첫 공개한 진민호는 "새롭게 사랑을 시작한 연인의 얘기를 담은 신곡으로 돌아왔다"며 "'반만'은 이전 사랑을 못 잊고 있는 연인에게 '그 사람을 사랑하는 반만이라도 날 사랑해줬으면 한다'고 얘기하는 처절한 이야기가 담긴 곡"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처음에는 '초고음' 부분이 없었는데 작곡가 분께서 '고음이 무기니까 더 올려보자'면서 음을 너무 높이셨다"며 "전날 잠을 잘 자야 노래를 잘 부를 수 있을 정도로 어려운 곡"이라고 말하며 웃었다.

    '고음' 하면 떠오르는 가수 중 한 명인 김경호를 언급하며 "중학교 시절 저에게 신 같은 존재였던 분인 김경호 선배님이 커버 영상을 찍어주시면 좋겠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이번 곡은 벤의 '열애중', '180도', 엠씨더맥스의 '그대가 분다', 포맨의 '못해', 송하예의 '새 사랑' 등 음원차트를 휩쓸었던 곡들을 탄생시킨 작곡가 최성일-작사가 민연재 콤비가 탄생시킨 곡이라는 점에서 이목을 끈다.

    진민호는 "곡을 처음 들었을 때 너무 좋았다. 완벽에 가까운 곡"이라면서 만족감을 드러냈다.

    진민호가 포토타임에서 선보인 '반만' 포즈.
    국민대학교 작곡과 출신인 진민호는 2011년 '대학가요제'에서 대상을 차지하며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가수로서는 '마음', '이별' 등의 곡을 발표했으며, 작곡가로서는 케이윌이 부른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 OST '내 생에 아름다운'을 작곡했다.

    진민호는 이번 신곡으로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다지겠다는 각오다.

    쇼케이스에서 진민호는 "그동안 제대로 활동을 못 했다"며 "가수로서 다시 무대에 서기 전까지 힘든 시간이 있었다. 무명의 시간을 버티는 게 힘들었기 때문"이라고 고백했다.

    오프닝 무대에서 부른 케이윌의 '내 생에 아름다운'에 대해선 "'가수를 그만둬야 하나' 싶은 생각이 들었을 때 쓴 곡인데, 그 곡 덕분에 다시 기회를 얻을 수 있게 됐다"고 했다.

    '반만'은 오는 30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쇼케이스 말미 진민호는 "'반만'이 제가 더 많은 곳에서 더 많은 분들에게 노래를 불러드릴 수 있는 가수가 될 수 있게 해주는 곡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작사, 작곡이 가능한 싱어송라이터 중 노래를 가장 잘하는 가수가 되는 것이 목표"라면서 "고음만 잘 되는 가수가 아니라 올라운드 플레이어라는 걸 알리겠다"는 당찬 각오도 밝혔다.

    끝으로는 "앞으로 좋은 곡을 진정성 있게 계속 부르겠다"며 "내년쯤 작게나마 공연을 여는 것이 꿈"이라고 했다.

    (사진=반만엔터테인먼트 제공)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