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버려진 폐목재서 석유화학제품 원료 뽑아낸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울산

    버려진 폐목재서 석유화학제품 원료 뽑아낸다

    뉴스듣기

    UNIST 장지욱·김용환·주상훈 교수팀
    바이오매스 변환 촉매 시스템 개발해

    왼측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주상훈 교수, 김용환 교수, 장지욱 교수, 고묘화 연구원. (사진=UNIST 제공)
    버려진 목재 등 식물 폐기물에서 고부가 가치인 석유화학제품의 원료를 뽑아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돼 주목받고 있다.

    유니스트(UNIST, 울산과학기술원)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장지욱·김용환·주상훈 교수팀은 폐목재에 많이 함유된 '리그닌(Lignin)'에서 석유화학제품의 원료를 얻어낼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리그닌은 침엽수나 활엽수 등의 목질부를 구성하는 다양한 구성성분 중에서 지용성 페놀 고분자를 의미한다.

    리그닌을 비롯한 바이오매스(Biomass)는 대기 중 이산화탄소(CO₂)를 늘리지 않으면서도 화석연료나 석유 화합물을 대체할 수 있다.

    즉, 자연에서 가장 풍부한 탄소 물질이라는 거다.

    하지만 리그린의 구조는 매우 복잡하고 불규칙해 분해와 변환이 까다롭다.

    3분할 융합촉매 시스템. (사진=UNIST 제공)
    리그린을 분해하는데 효소 같은 생물촉매를 써야 하는데 이 경우 일정한 농도의 과산화수소가 가장 중요하다.

    문제는 과산화수소가 너무 많으면 오히려 촉매반응을 방해한다는 것.

    유니스트 연구진은 리그닌 분해와 변환에 뒤따르는 이 문제를 세 가지 촉매를 융합해 해결했다.

    태양광을 받아 전기를 만드는 '광촉매'와 전기를 받아 과산화수소를 합성하는'전기촉매'그리고 과산화수소를 이용하여 리그닌을 분해하는 '생물촉매(효소)'를 연결했다.

    세 가지 촉매는 중간막으로 분리된 3분할 반응기 내에서 순차적 반응을 일으켜 최종적으로 리그닌을 분해한다.

    특히 과산화수소가 만들어지는대로 생물촉매에 의해 사용돼 과산화수소 농도가 일정하게 유지된다.

    그만큼 리그닌 분해가 안정적으로 진행된다는 것을 확인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리그닌 해중합을 위한 광촉매, 전기촉매, 생물촉매 복합화 3분할 시스템 모식도. (그림=UNIST 제공)
    장지욱 교수는 "추가 전압이나 시약 없이 태양광 에너지만 이용해 리그닌을 선택적으로 전환할 수 있는 시스템을 최초로 선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시스템을 통해 리그닌을 바닐린(Vanilin, C₈H₈O₃)이나 바이오 고분자 등 각종 화학제품에 필요한 고부가가치 화학물질로 바꿀 수 있다"고 했다.

    김용환 교수도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폐목재 같은 바이오매스를 방향족 석유화학제품으로 전환할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11월 12일자로 공개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