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불후의 명곡' 우승 백청강 "투병 중 잊힐까 두려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불후의 명곡' 우승 백청강 "투병 중 잊힐까 두려웠다"

    뉴스듣기

    (사진=KBS 제공)
    KBS2 '불후의 명곡'으로 가요계 복귀 소식을 알린 가수 백청강이 투병 생활을 고백했다.

    지난 16일 방송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차중락&배호 편에 출연한 백청강은 무대에 앞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투병 중 "사람들에게 잊힐까 두려웠다"고 고백했다.

    백청강은 "2012년 오디션 프로그램 우승 이후 1년 만에 활동을 접었다. 그때 직장암 판정을 받고 바로 병원에 입원했다"며 "수술을 여섯 번 정도 하고, 2~3년 정도 쉬었다. 의사 선생님이 완치돼도 노래 못할 수 있다고 했다. 아픈 것보다 무대에 서지 못 하는 게 무섭고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수의 꿈을 품고 한국에 왔는데, 건강 때문에 노래할 수 없다는 게 속상했다"며 "사람들에게 잊힐까 두려웠다"고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백청강은 가수 배호의 '누가 울어'를 부르며 414점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방송이 끝난 후 백청강은 자신의 SNS "여러분들의 응원 너무 고맙습니다"라며 "다음 주 '불명'도 본방사수 하실 거죠? 사랑해요 여러분"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