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천장 모르는 서울 집값…상한제 확대 예고에도 20주째 '상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동산

    천장 모르는 서울 집값…상한제 확대 예고에도 20주째 '상승'

    뉴스듣기

    조정대상지역 해제된 고양, 부산 상승 전환…상한제 대상지 제외된 과천도 상승폭 커져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 발표에도 서울 집값은 20주 연속 상승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감정원의 11월 2주 주간아파트 가격동향 조사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가격은 0.09%로 지난주와 같은 상승폭을 유지했다.

    부동산거래 합동조사와 더불어 분양가 상한제 확대 예고에도 매물이 부족한 신축과 학군 및 입지가 양호한 선호 단지 중심으로 상승폭이 유지됐다는 분석이다.

    (자료 제공=한국감정원)
    강북의 경우 마포구(0.10%)는 아현․공덕동 주요단지 상승세는 다소 주춤해졌으나 도화․창전동 등 갭메우기 영향으로, 용산구(0.09%)는 이촌․도원동 주요단지와 효창, 서빙고동 역세권 위주로 상승했다.

    강남4구(서초구 0.14%, 송파구 0.14%, 강남구 0.13%, 강동구 0.11%) 역시 신축 및 인기단지 매물 부족현상과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낮았던 구축의 갭메우기로 상승세가 지속됐다.

    강남4구 이외에 양천구는 (0.11%)는 거주선호도가 높은 목동신시가지 내 평형 갈아타기와 인근 신축 단지 수요로, 동작구(0.11%)는 사당․상도․흑석동 위주로 상승했다.

    경기도 아파트값은 0.09%에서 지난주 0.10%로 오름폭이 확대됐다.

    상한제 대상지에서 제외된 과천시가 0.97% 올라 지난주(0.51%)보다 상승 폭이 커졌다. 원문·중앙동에 있는 준공 5∼10년의 아파트와 재건축 위주로 가격이 올랐다.

    특히 조정대상지역에서 일부 해제된 고양시는 아파트값이 0.02% 올라 45주만에 가격이 상승 전환했다. 일산동구(0.03%), 일산서구(0.02%), 덕양구(0.01%)에서 매수 문의가 증가하며 가격 상승을 이끌었다.

    부산도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해운대구(0.42%), 수영구(0.38%), 동래구(0.27%)에서 큰 폭의 가격 상승률을 보이며 2년만에 가격이 상승 전환했다.

    전셋값은 전국적으로 0.06%, 서울이 0.08%, 지방에서 0.01%씩 각각 상승해 지난주와 같은 오름폭을 보였다.

    세종(0.25%), 경기(0.13%), 인천(0.12%), 울산(0.12%), 대전(0.10%) 등은 상승, 강원(-0.11%), 경북(-0.08%), 전북(-0.07%), 제주(-0.06%), 경남(-0.03%) 등은 하락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