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철희 이어 표창원…'초선'만 불출마하는 민주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이철희 이어 표창원…'초선'만 불출마하는 민주당

    뉴스듣기

    '문재인 키즈' 총선 불출마에 중진들도 책임감 느끼며 긴장
    표창원 "사상 최악의 20대 국회 책임을 지겠다…불출마로 참회"
    이철희 "젊고 새로운 사람들이 새롭게 나서는 게 옳은 길"
    김성수‧제윤경‧서형수‧최운열‧이용득 등 불출마 의지 내비친 초선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에 이어 표창원 의원까지 초선들이 잇달아 자성과 책임을 외치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표 의원은 24일 오전 입장문을 통해 "사상 최악의 20대 국회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면서 "제가 질 수 있는 만큼의 책임을 지고 불출마의 방식으로 참회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대한 공정하게 하고 싶은 마음이 컸지만 중요한 순간마다 제 언행이 바람과 달리 공정성 시비에 휘말리게 됐다"며 "특히 젊은 세대와 청년들이 느꼈을 실망감에도 가슴이 아팠다. 제 개인이 감당하기에는 힘든 갈등 상황이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도 지난 15일 "국회의원을 한 번 더 한다고 해서 우리 정치를 바꿔놓을 자신이 없다. 멀쩡한 정신을 유지하기조차 버거운 게 솔직한 고백"이라며 "처음 품었던 열정도 이미 소진됐다. 젊고 새로운 사람들이 새롭게 나서는 게 옳은 길"이라고 불출마 이유를 밝혔다.

    표 의원은 지난 2012년 당시 문재인 당시 민주당 대표가 인재영입 1호로 공천을 받은 인물이고, 이 의원은 당내 전략가로 원내수석부대표를 지낼 만큼 당 안팎의 신임이 높은 인물이다.

    이들의 불출마가 당내 가져올 파급 효과가 크다는 의미다.

    두 의원 외에 김성수‧제윤경‧서형수‧최운열‧이용득 등 다른 초선들도 이미 주변에 불출마 의지를 밝힌 상태다.

    이들이 불출마를 결심하게 된 이유의 공통점은 사상 최악의 국회라고 평가 받는 20대 국회에 대한 자성과 책임이다.

    20대 국회는 28.6%라는 역대 최저 입법 처리율, 20여회에 달하는 보이콧, 패스트트랙 처리를 둘러싼 폭력과 회의 방해 등 정쟁으로 얼룩진 국회였다.

    여당 초선들의 연이은 불출마 선언으로 눈치를 보는 쪽은 당 지도부와 중진 의원들이 됐다. 오랜 기간 의정활동을 해온 '정치 선배'로서 사실 책임론을 짊어져야 할 장본인들이란 시선이 많기 때문이다.

    당 관계자도 "유명 초선 의원들이 자성을 말하며 불출마를 선언한 만큼 당 쇄신론이 점점 더 설득력 얻을 수밖에 없게 됐다"고 말했다.

    한 초선 의원은 "이번을 계기로 당에도 변화가 있었으면 좋겠다"며 "중진 의원들에게도 조금은 압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불출마를 결심한 다른 초선 의원도 "꼭 중진 의원들이나 당 지도부를 압박하는 수단으로 불출마를 얘기하는 것은 아니"라면서도 "중진 의원들이나 당 지도부가 한 번쯤 성찰하는 계기가 되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중진 의원들은 압박감을 느끼는 모습이다.

    한 수도권 중진의원은 "대통령조차 사과했는데 어떻게 당에서 사과가 없을 수 있느냐. 조 전 장관 사퇴 다음날 바로 검찰개혁을 얘기하는 게 너무 싫었다"며 "앞으로 정치를 변화시킬 새싹같은 초선들은 나가고 우리같은 다선 의원이 안 나가고 있으니 나도 고민"이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