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AI, 국제치안산업박람회서 국산헬기 위용 뽐내

뉴스듣기


경남

    KAI, 국제치안산업박람회서 국산헬기 위용 뽐내

    뉴스듣기

    KAI "국민 안전 지키는 국산헬기의 도입이 확대되길 기대"

    민갑룡 경찰청장이 KAI 부스에서 경찰헬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KAI 제공)

     

    한국항공우주산업㈜, KAI가 21일부터 23일까지 사흘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리는 '제1회 국제치안산업박람회'에 참가한다.

    이번 박람회 참가는 경찰청에서 운용 중인 수리온 기반의 경찰헬기 참수리의 활약상을 소개하고, 소형민수헬기(LCH)의 첫 고객을 확보하기 위한 사전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기 위해서다.

    이번 전시회에서 KAI는 수리온 경찰헬기·해양경찰헬기, LCH 기본형·경찰헬기는 물론 국내 첫 전력화된 송골매 무인기 등 경찰의 공중 치안활동에 필요한 기동장비를 중점으로 선보인다.

    경찰청은 정부기관 중 처음으로 국산헬기를 도입해 지금까지 총 8대를 구매했다. 참수리 헬기 5대는 현재 경기남·북부, 경북, 전남, 충남지방경찰청에서 치안 유지, 대테러, 교통관리, 실종자 수색 및 구조 등에 활용되고 있으며, 내년 2월 참수리 3대가 전북, 충북, 제주지방경찰청에 추가 인도된다.

    참수리 헬기에는 고성능 전기광학적외선 카메라(EO/IR), 구조용 호이스트, 탐조등, 대지방송장비 등의 전문장비가 장착됐으며 능동형 진동제어시스템(AVCS)도 탑재돼 진동 수준도 개선됐다.

    또, 헬기에 장착된 항공영상 무선전송장치를 통해 촬영한 영상이 실시간으로 경찰청 상황실로 전송돼 즉각적인 사건현장 확인과 지휘통제가 가능하다. 지난해 평창올림픽 당시 참수리 헬기를 통한 영상 전송에 대한 시범운영을 성공적으로 마쳤고 현재 전국 실시간 영상 전송을 위한 전국망 구축이 추진 중이다.

    KAI는 8.7톤급 중대형 수리온 헬기 외에 4.9톤급 소형급 LCH를 내년 개발완료를 목표로 개발 중이며, 향후 국내 민수시장과 정부기관,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KAI 관계자는 "현재 경찰청에서 운용 중인 참수리 헬기와 LCH를 함께 하이-로우 개념의 운용방식을 적용하면 더욱 효율적인 공중 치안임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 안전을 지키는 국산헬기의 도입이 늘어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처음 개최된 이번 박람회는 경찰청이 주최하는 국내 유일의 전시회로 국내외 130여 개 치안관련 기업이 참여했다. 약 15만 명의 경찰이 함께하는 치안산업 육성의 장이 될 전망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