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빠 이종범도, 아들 이정후도 가을 MVP "뜻깊은 기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아빠 이종범도, 아들 이정후도 가을 MVP "뜻깊은 기록"

    • 2019-10-17 22:43
    뉴스듣기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렇게 거론될 때마다 아버지를 몰랐던 사람들도 알게 되니 좋은 것 같아요"

    키움 히어로즈의 한국시리즈 진출을 이끌며 플레이오프 MVP에 선정된 이정후의 말이다.


    어느 정도 나이가 있는 야구 팬이라면 이정후의 아버지를 모를 리 없다.

    현역 시절 '바람의 아들'로 불렸던 이정후의 부친 이종범 LG 트윈스 코치는 KBO 역사를 대표하는 레전드다. 해태 타이거즈에서 활약한 1993년과 1997년 두 차례나 한국시리즈 MVP를 차지했다.

    이정후가 플레이오프 MVP에 선정되면서 아버지와 아들이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단기전에서 나란히 MVP를 차지하는 새 역사가 쓰여졌다.

    아버지의 별명 때문에 '바람의 손자'라는 애칭을 갖게 된 이정후는 1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끝난 2019 KBO 플레이오프에서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타율 0.533(15타수 8안타) 4득점 3타점 맹활약을 펼쳤다.

    이정후는 이날 3차전에서도 5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을 올리며 키움의 10대1 승리를 견인했다.

    이정후는 부자가 합작한 진기록 달성의 소감을 묻는 질문에 "뜻깊은 기록"이라고 답하면서 "이렇게 거론될 때마다 아버지를 몰랐던 사람들도 알게 되니 좋은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정확히 말하면 한국시리즈 MVP를 받아야 부자 기록이 완성되는 것 같다. 장난삼아 준플레이오프 하기 전에 한국시리즈 MVP를 받겠다고 했는데 플레이오프에서 받게 됐다"며 "여기서 만족한다. 한국시리즈에서는 다른 형들이 잘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키움의 다음 상대는 정규리그 우승팀 두산 베어스다. 키움은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를 치렀지만 경기 감각이 최고조에 올라있다. 또 플레이오프를 3경기 만에 끝내면서 한국시리즈 첫 경기 이전까지 4일 휴식을 취할 수 있게 됐다.

    무엇보다 자신감이 하늘을 찌른다.


    이정후는 "두산에 투타에서 밀린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가 밀리는 건 한국시리즈 경험 뿐이라고 생각한다. 그걸 커버하는 집중력이 필요하다"며 "두산은 투타 짜임새, 내야수비, 작전수행능력도 뛰어나지만 경험이 가장 큰 것 같다. 우리 플레이를 한다면 좋은 경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