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누가 우리 라이벌이라고?" 부산 BNK, 신생팀 초월한 자신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누가 우리 라이벌이라고?" 부산 BNK, 신생팀 초월한 자신감

    뉴스듣기

    부산 BNK 썸의 유영주 감독(사진 왼쪽)과 대표 선수 구슬 (사진=연합뉴스 제공)

    다음주 막을 올리는 여자프로농구 새 시즌의 키워드 중 하나는 '최초'다.

    여자프로농구 역사상 처음으로 부산을 연고로 하는 구단이 창단했다. 유영주 감독이 이끄는 부산 BNK 썸이다. 지난 시즌까지 수원 OK저축은행이었다가 이번에 새롭게 창단했다.


    부산 BNK는 또 하나의 새 역사를 썼다. 유영주 감독부터 최윤아, 양지희 코치까지 스태프 모두 여성 지도자로 구성됐다.

    유영주 감독은 10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미디어데이에서 "나도 강성인데 여성스럽게 생긴 코치들도 강성이다. 내가 봐도 너무 한 거 아니냐 싶을 정도로 파이팅이 좋다"며 "안덕수 (청주 KB스타즈) 감독이 목소리가 가장 크다고 하는데 여성 지도자라 해서 목소리가 작거나 파이팅이 적지는 않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현역 시절 한국 농구를 대표하는 간판 스타였던 유영주 감독은 여전히 스타 기질이 넘쳤다. 당차고 거침없는 발언으로 미디어데이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개막전에서 맞붙는 부천 KEB하나은행과 라이벌 구도로 보는 시선이 많다는 이야기에 유영주 감독은 "주위에서 그러시는데 우리는 라이벌이라고 생각 안한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BNK를 상대로 올시즌 맞대결에서 최소 4승2패를 거두고 싶다는 이훈재 KEB하나은행 감독의 말을 듣고는 "그렇게 말씀하시는데 우리는 하나은행을 생각 안하고 있다"며 웃었다.

    미디어데이는 새 시즌의 포부와 각오를 밝히는 자리다. 대부분 상대를 자극하지 않는 선에서 조심스럽게 말문을 연다. 유영주 감독은 달랐다. 그의 거침없는 인터뷰를 계기로 6개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들은 더 편하게 유쾌한 설전을 주고받을 수 있었다.

    유영주 감독의 자신감은 하늘을 찔렀다. 다수의 감독들이 차기 시즌 빠른 농구를 선보이겠다고 이야기하자 유영주 감독은 "다들 그렇게 말씀하시는데 6개 구단 중 우리가 가장 빠른 가드들을 보유하고 있다고 자신한다. 빠른 농구가 무엇인지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한국여자프로농구연맹(WKBL)이 6개 구단 선수 8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 시즌 우승팀 KB스타즈가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총 65표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KB스타즈에게 왕좌를 내주기 전까지 '우리은행 왕조'를 구축했던 위성우 감독이 아산 우리은행은 11표로 뒤를 이었다.


    두팀과 함께 플레이오프에 오를 3강 후보로 평가받는 용인 삼성생명이 10표를 받은 가운데 BNK도 2표를 받아 눈길을 끌었다. BNK가 불러 일으킬 부산발 돌풍에도 관심이 쏠린다.

    대부분 구단들이 수도권과 충청권에 연고를 두고있는 가운데 부산을 홈구장으로 쓰는 BNK는 상대적으로 이동거리가 길어 불리한 측면이 있다.

    유영주 감독은 부산 최초의 여자프로농구 구단의 자부심으로 이겨내겠다는 각오다. "자부심으로 피로도를 '순삭(순간 삭제의 줄임말)'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시즌 때 농구 보러 오시면 선수들도 보고 관광도 하고 팬들에게도 좋을 것"이라며 웃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