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꼬리 내린 홍준표 "이중국적 아니라니 환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꼬리 내린 홍준표 "이중국적 아니라니 환영"

    뉴스듣기

    어제 "내부총질로 호도.. 고언(苦言) 그만 두겠다"
    한국당 초‧재선 "洪 해당행위, 윤리위 소집하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이중국적 의혹이 규명돼야 한다며 공세를 폈던 홍준표 전 대표가 "늦었지만 진실을 밝혔으니 다행"이라며 한 발짝 물러섰다.

    홍 전 대표는 23일 자신의 SNS(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이중국적이 아니라고 선언한 야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환영한다"며 "처음부터 그랬으면 아무런 의혹 없이 대여 공격을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제 원정출산 의혹을 말끔히 씻었으니 지금부터라도 머뭇거리지 말고 자신 있게 밀어붙이라"고 주문했다. "네 사람 자녀 특검이라도 해서 누명을 벗고 문재인 정권을 타도해야 한다"고도 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원정출산과 이중국적 의혹 등을 모두 일축하며, 아들 김모씨를 △서울에서 출산한 점 △예일대학 동아리 KASY가 한국 국적을 통해서도 가입 가능한 점 등을 근거로 들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대표 및 자신의 아들, 그리고 조국 법무장관의 아들‧딸 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특별검사를 실시하자고 요구했었다.

    홍 전 대표의 이 같은 태도 변화는 한국당 일각에서 "윤리위원회에 홍 전 대표를 '해당행위' 혐의로 제소해야 한다"는 비판이 제기된 가운데 나온 것이다.

    그는 지난 22일엔 당을 위한 충고를 내부총질로 호도하고 있다"며 "더 이상 당을 위한 고언(苦言)은 이제 그만 두어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