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1호 홈런 폭발' 류현진, 13승에 ERA 1위까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美 1호 홈런 폭발' 류현진, 13승에 ERA 1위까지

    뉴스듣기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사진=노컷뉴스DB)
    아시아 최초의 메이저리그(MLB) 평균자책점(ERA) 타이틀을 노리는 '괴물' 류현진(32·LA 다저스)이 양대 리그 전체 ERA 1위를 지켰다. 피홈런 2개가 아쉬웠지만 MLB 데뷔 첫 홈런을 쏘아올렸고, 시즌 13승도 거뒀다.

    류현진은 23일(한국 시각) 미국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8탈삼진 6피안타(2홈런) 3실점을 기록했다. 6 대 3로 앞선 8회 마운드를 케일럽 퍼거슨에게 넘겨 승리 요건을 채웠다.

    다저스가 7 대 4로 이기면서 류현진이 승리 투수가 됐다. 지난 15일 뉴욕 메츠 원정에서 7이닝 무실점에도 거두지 못했던 13승째(5패)를 수확해냈다. 2013, 2014년 연속 거둔 개인 최다승에 1승 차로 다가섰다.

    다만 ERA가 상승했다. 2.35에서 2.41까지 올랐다. ERA 양대 리그 전체 1위를 지켰지만 2.51을 기록 중인 사이영 경쟁자인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과 차이가 좁혀졌다. 사실상 내셔널리그 사이영은 쉽지 않게 됐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낮 경기라 몸이 덜 풀린 듯 류현진은 1회 홈런을 허용했다. 첫 타자 트레버 스토리를 삼진으로 잡아냈지만 개럿 햄슨에게 중월 1점 홈런을 맞았다. 볼카운트 3볼-1스트라이크로 몰린 가운데 던진 5구째 시속 140km 컷 패스트볼이 복판에 몰렸다.

    류현진은 이후 천적 놀란 아레나도에게 강한 타구를 맞았다. 직선타로 처리될 수 있었지만 1루수 맷 비티의 글러브를 맞고 튀어 실책으로 기록됐다. 그러나 류현진은 4번 이안 데스몬드를 우익수 뜬공, 라이언 맥마흔을 삼진으로 잡아내 이닝을 마쳤다.

    하지만 류현진은 이후 평소의 모습으로 돌아왔다. 우익수 뜬공, 1루 땅볼로 투 아웃을 잡아낸 류현진은 드루 부테라를 3구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낙차 큰 커브가 돋보였다.

    3회도 류현진은 투수 안토니오 센자텔라, 스토리까지 세 타자 연속 삼진을 솎아냈다. 커브와 속구가 결정구였다. 1회 홈런을 내준 햄슨을 2루 땅볼로 두 이닝 연속 삼자범퇴를 이뤄냈다.

    4회도 안정적이었다. 류현진은 아레나도에게 빗맞은 안타를 내줬으나 데스몬드를 유격수 병살타로 솎아냈다. 맥마흔은 커브로 루킹 삼진을 잡아냈다.

    류현진은 5회 첫 타자 조쉬 푸엔테스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샘 힐리어드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지만 부테라를 이번에는 2루수 병살타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역사적 첫 경험' 류현진이 23일(한국 시각) 콜로라도와 홈 경기에서 5회말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첫 홈런을 날렸다. 상대 외야수가 몸을 날렸지만 잡지 못하고 있다.(LA=AP 연합뉴스)
    타석에서도 류현진은 존재감을 뽐냈다. 5회 류현진은 상대 우완 선발 센자텔라의 3구째 94.1마일(151km) 속구를 통타,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0 대 1로 뒤진 가운데 터진 동점 솔로포였다. 2013년 MLB 데뷔 후 125경기, 210타수 만에 나온 첫 홈런이다.

    류현진이 홈런을 때리자 타선도 깨어났다. 4번 타자 코디 벨린저가 바뀐 투수 제이크 맥기를 만루 홈런으로 두들겨 5 대 1로 승부를 뒤집었다.

    타석에서 힘을 너무 뺐을까. 6회 류현진은 1사에서 스토리에게 좌익수 왼쪽 2루타를 맞았다. 이날 첫 득점권에 몰렸다. 그러나 류현진은 햄슨을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 한숨을 돌렸다. 천적 아레나도도 유격수 땅볼로 솎아내 이닝을 마쳤다.

    7회가 아쉬웠다. 류현진은 데스몬드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으나 희생번트 뒤 푸엔테스의 타구를 직접 잡았다. 2루 주자 데스몬드가 협살에 걸려 횡사, 득점권 위기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그 다음이 못내 아쉬웠다. 힐리어드에게 던진 체인지업이 복판에 몰려 우월 2점 홈런으로 연결됐다. ERA가 치솟은 순간이었다. 류현진은 부테라를 삼진으로 잡아내 이날 투구를 마무리했지만 더그아웃에서 표정은 썩 좋지 않았다.

    다저스는 7회말 코리 시거가 솔로 홈런을 터뜨려 6 대 3으로 리드를 벌렸다. 8회는 포수 윌 스미스가 쐐기 1점 홈런을 날려 류현진의 승리와 함께 다저스의 시즌 100승째(56패)을 자축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