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다녀가요] '평균 16.5세' 틴틴 "상큼함이 강점, '과일돌' 될래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스페셜 다녀가요

    [다녀가요] '평균 16.5세' 틴틴 "상큼함이 강점, '과일돌' 될래요"

    뉴스듣기

    그룹 틴팅이 18일 오후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미니앨범 '베리, 온 탑'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태승, 이진우, 이우진. 박종민기자
    평균 나이 16.5세. 귀여움과 상큼함을 앞세운 3인조 유닛 틴틴(TEEN TEEN)이 출격했다.

    틴틴은 진우, 태승, 우진으로 구성된 팀이다. 워너원 출신 박지훈, 듀오 노라조 등이 속한 마루기획에서 보이그룹 데뷔를 준비하던 이들은 엠넷 '프로듀스X101' 출연을 통해 얻은 인기를 바탕으로 3인조 유닛으로 먼저 출격하게 됐다.

    우진은 18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첫 미니앨범 '베리, 온 탑'(VERY, ON TOP) 발매 기념 언론 쇼케이스에서 "방송 무대를 위한 연습만 하다가 데뷔를 하게 되어 믿기지 않고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에는 웃는 모습을 많이 못 보여드렸는데 밝아 보일 수 있도록 웃는 연습도 많이 했다"며 미소 지었다.

    그룹 틴틴 이진우가 18일 오후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미니앨범 '베리, 온 탑'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종민기자

    그룹 틴틴 이태승이 18일 오후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미니앨범 '베리, 온 탑'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종민기자

    그룹 틴틴 이우진이 18일 오후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미니앨범 '베리, 온 탑'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종민기자
    태승은 "아직 서툴지만 열심히 준비해봤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을 보탰다. 진우는 "즐겁고 재밌게 준비했다. 박지훈 선배님은 '열심히 하라'는 조언을 해주셨고, 노라조 선배님은 마실 것도 사주시면서 많이 챙겨주셨다"는 에피소드를 밝혔다.

    그런가 하면, 팀명 틴틴은 10대를 뜻하는 '틴에이저'(TEENAGER)와 10대 취향의 팝 뮤직인 '틴 팝'(TEEN POP)에서 따온 것으로 '10대 취향의 팝 뮤직을 하는 아이들'이라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우진은 "뜻이 너무 좋아서 팀명이 마음에 들었다"며 미소 지었다.

    앨범에는 팀명에 담긴 뜻처럼 10대들의 취향을 저격할 만한 싱그러운 감성의 곡들이 실렸다. 멤버들은 소년들의 청량한 고백을 주제로 한 댄스곡인 타이틀곡 '책임져요'에 대해 "밝은 에너지가 담긴 매력적인 트랙"이라고 소개했다.

    그룹 틴팅이 18일 오후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미니앨범 '베리, 온 탑'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택염져요'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박종민기자

    그룹 틴팅이 18일 오후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미니앨범 '베리, 온 탑'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택염져요'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박종민기자
    '책임져요'를 앞세워 활동에 나서는 틴틴은 자신들의 강점을 '귀여움'과 '상큼함'으로 꼽았다. 그러면서 멤버들은 "평소에는 귀엽고 상큼하지만 어쩔 땐 멋지고 상남자 같은 면도 있다"고 했다.

    틴틴 멤버들의 목표는 성장형 아이돌이 되는 것이다. 우진은 "'과일돌'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며 "앞으로 무르익어 가는 과일처럼 멋진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태승은 "방송 출연 이후 키가 3~4cm 정도 컸다"고 언급해 이목을 끌기도 했다. 진우와 우진 역시 여전히 키가 자라고 있다며 웃었다.

    쇼케이스 말미 활동 계획을 묻자 우진은 "좋은 모습, 발전해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진우는 "섹시한 모습까지 보여드리겠다"고, 태승은 "'프로듀스X101'에서 보여드리지 못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한편, 향후 보이그룹 데뷔 계획과 관련해 틴틴은 "회사에 있는 (연습생) 형들과 나중에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