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음주운전 장제원 아들 돌려보내고 뒤늦게 온 제3자만 조사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일반

    음주운전 장제원 아들 돌려보내고 뒤늦게 온 제3자만 조사 논란

    뉴스듣기

    KBS, 8일 '뉴스9' 단독 보도 통해 의혹 제기
    경찰보다 뒤늦게 나타난 30대 남성 A 씨, 자신이 운전자라고 주장
    경찰, 장제원 아들 일행 돌려보내고 A 씨만

    8일 KBS '뉴스9' 보도 '[단독] '장제원 아들 음주운전' 뒤늦게 온 제3자만 조사…이해 못 할 경찰' (사진='뉴스9' 화면 캡처)
    음주운전 사고를 낸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사고를 숨기기 위해 운전자를 바꿔치기하려 했다는 의혹에 이어 뒤늦게 현장에 나타난 제3자만 조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KBS는 8일 메인뉴스 '뉴스9' 단독 보도를 통해 경찰이 뒤늦게 현장에 나타난 사람만을 경찰서로 데려가 조사하고 정작 술에 취한 채 운전을 했던 장제원 의원의 아들과 동승자는 돌려보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노엘과 동승자는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게 자신들이 운전한 게 아니라고 부인했고, 경찰보다 뒤늦게 나타난 30대 남성 A 씨가 갑자기 자신이 운전자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A 씨의 말을 듣고 노엘 일행은 경찰서로 동행하지 않은 채 돌려보냈다.

    당시 경찰은 세 사람 모두 음주 측정을 했는데, 이들의 주장만 듣고 술을 마시지 않은 A 씨만 경찰서로 데려가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으로 간 노엘은 몇 시간 뒤 어머니와 변호인을 대동해 경찰서에 찾아와 음주운전 사고를 인정했다.

    노엘의 음주운전 사고를 둘러싼 의혹은 계속 제기되고 있다. 사고 이후 언론을 통해 노엘이 상대방 오토바이 운전자한테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며, 1000만 원을 줄 테니 합의하자는 말을 했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이어 사고 현장에 사고 당사자인 노엘이 아닌 다른 사람이 나타나 본인이 운전을 했으며, 노엘 또한 초반에는 그렇다고 한 후 말을 바꿨다는 보도가 나오며 논란이 일었다.

    음주운전 사고 사실이 알려진 후 노엘은 지난 7일 소속사 인디고뮤직 SNS 계정에 입장 글을 올려 "정말 죄송하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 피해를 입은 분께도 너무 죄송한 마음이다.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라고 밝혔다.

    또한 노엘의 아버지인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도 자신의 SNS를 통해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린다. 아버지로서 이루 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라며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태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장재원 의원의 국회의원직 사퇴는 물론, 장 의원이 직접 국회의원 신분을 이용해 사건을 은폐·무마하려 한 것은 아닌지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 7일 노엘에 대한 1차 조사를 마친 데 이서 추석 이후 노엘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