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13호 태풍 '링링'북상…부산해수청·BPA 비상근무 돌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제13호 태풍 '링링'북상…부산해수청·BPA 비상근무 돌입

    뉴스듣기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함에 따라 부산지방해양수산청과 부산항만공사가 부산항의 피해예방을 위해 24시간 비상근무에 들어갔다.(사진=자료사진)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빠른 속도로 북상함에 따라 부산지방해양수산청과 부산항만공사(BPA)가 24시간 비상근무 체제에 들어갔다.

    부산해수청과 BPA는 6일 오후 2시 부터 항만시설물 피해방지를 위해 비상대책반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며 24시간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부산해수청은 이에 앞서 5일 오후 4시 선박대피협의회를 열어 부산항에 정박했거나 하역중인 선박들에게 6일 오후 9시까지는 모두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도록 하고 항만운영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또 부산, 제주 연안여객선에 대해서는 전면 통제하기로 했다.

    BPA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총괄통제반과 운영대책반, 시설점검복구반, 지원반 등 4개반으로 편성, 부산항이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때까지 24시간 비상체제로 가동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부산항 각 부두와 공사현장별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부두 운영사는 컨테이너와 크레인이 강풍에 쓰러지지 않도록 시설물 고박 작업에 나섰다.

    부산해수청과 BPA는 "이번 태풍이 매우 강력한 바람과 비를 몰고 오는 만큼 부산항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를 하고 태풍이 영향권을 벗어날 때 까지 대응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