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동양대 총장 "표창장 안줬다…진실은 진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단독] 동양대 총장 "표창장 안줬다…진실은 진실"

    뉴스듣기

    (사진=연합뉴스 제공)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딸의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가만히 있을까 하다 진실을 밝히기로 했다"며 표창장을 수여한 바 없다고 거듭 확인했다.

    최성해 총장은 5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제작진과의 통화에서 '조국 후보자의 딸에게 총장 명의로 표창장을 준 사실이 없다'면서 "가만히 있을까 하다가, 진실은 이겨야 한다는 생각에서 입장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조국 후보자 부인) 정 교수의 딸도 봤는데 해맑았다"면서 "그 학생을 생각하면 가만히 있을까 했지만 진실이 이겨야 하고, 그렇게 해야 교육자라고 생각했다"고 언급했다.

    2015년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한 조 후보자의 딸은 지원서 내 수상 실적란에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받았다고 기재했지만, 동양대에는 이러한 기록이 남아있지 않아 위조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서도 최 총장은 "총장 직인이 찍히는 상장들은 기록에 다 남을 수밖에 없다"고 말하고 "총장이 부재중이라 부총장이 결재를 했다 하더라도 기록은 남는다"고 밝혔다.

    이어 "총장 명의 상장은 2018, 2019처럼 연도로 시작하는데 문제의 상장은 일련번호가 1로 시작하더라"면서 위변조 가능성에 무게를 싣기도 했다.

    한편 여권 관계자들이 최성해 총장에게 전화를 한 데 대해서는 "가볍게 얘기했을 뿐"이라면서 "어떤 부탁을 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학교 사정을 알아보기 위해 전화한 것으로 이해한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1page 2page

      많이본 뉴스

      1page 2page

      실시간 댓글

      1page 2page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