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동 개인정보 불법수집' 유튜브, 2천억원 벌금 '철퇴'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아동 개인정보 불법수집' 유튜브, 2천억원 벌금 '철퇴'

    뉴스듣기

    역대 최대…"앞으로 어린이 콘텐츠는 '어린이용' 표시해야"

    (사진=연합뉴스)

     

    구글과 그 자회사인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가 아동의 개인정보를 불법 수집한 혐의로 2천억원이 넘는 거액의 벌금을 맞았다.

    CNN,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는 4일(현지시간) 유튜브에 아동의 개인정보를 부모 동의 없이 불법적으로 수집한 책임을 물어 1억7천만 달러(약 2천50억원)의 벌금을 부과하기로 회사 측과 합의했다.

    또 벌금 외에 구글과 유튜브가 채널 운영자들이 자신의 콘텐츠가 어린이용이라고 표시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해 사용하도록 했다.

    이는 부모 승낙 없이 13세 미만 아동의 정보를 수집하지 못하도록 한 미국의 아동 온라인 사생활 보호법(COPPA)이 1998년 제정된 이후 부과된 최대 규모의 벌금이다.

    벌금 부과는 FTC와 뉴욕 검찰청이 결정한 것으로 구글과 유튜브는 벌금 중 1억3천600만 달러(약 1천640억원)는 FTC에, 나머지 3천400만 달러(410억원)는 검찰에 내야 한다.

    뉴욕주 검찰은 "구글과 유튜브는 광고 수익을 위해 고의적·불법적으로 모니터하고 추적해 타깃 광고를 어린이들에게 제공했다"면서 "이들은 어린이를 위험에 빠트리고 권한을 남용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같은 벌금 규모는 구글의 분기 광고 매출액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미미한 금액이라고 CNN은 지적했다.

    유튜브는 문제를 바로잡기 위한 조치에 나섰다고 밝혔다.

    유튜브는 4개월 뒤부터 어린이용 콘텐츠를 보는 시청자로부터 오는 데이터는 실제 연령과 관계 없이 어린이의 정보라고 간주하고 데이터 수집을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또 어린이 콘텐츠에 대해서는 개인화된 맞춤 광고 제공을 전면 중단하고, 이런 동영상에 대한 댓글 달기나 공지 기능도 없앨 예정이다.

    그러면서 유튜브는 부모들에게 13세 미만 자녀들은 별도의 앱인 '유튜브 키즈'를 이용하도록 할 것을 권유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