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넷플릭스 등 유료 동영상 플랫폼 가장 큰 고객은 18∼24세"

뉴스듣기


IT/과학

    "넷플릭스 등 유료 동영상 플랫폼 가장 큰 고객은 18∼24세"

    • 2019-08-26 08:02
    뉴스듣기

    "월정액 지불하는 유료 콘텐츠 이용자 매년 증가 추세"

    연령대별 디지털 콘텐츠 유료 서비스 이용 비율(%). (사진=정보통신정책 연구원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18∼24세 연령층이 온라인 동영상서비스(OTT)의 대표 격인 넷플릭스 등 유료 동영상 콘텐츠 플랫폼을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동녁 정보통신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26일 '디지털 콘텐츠 이용현황 : 유료 서비스 이용자를 중심으로' 보고서에서 2018년 디지털 콘텐츠 유료 서비스 이용비율이 가장 높은 연령층은 18∼24세(34.5%)였다고 밝혔다.

    디지털 콘텐츠는 유무선 정보통신망에서 유통될 수 있도록 부호·문자·음성·음향·이미지 또는 영상 등으로 표현된 자료 또는 정보를 말한다. TV방송·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등을 스마트폰·태블릿 PC·데스크톱·노트북 등을 활용해 시공간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 보고서는 매년 실시되는 표본 추적조사인 한국미디어패널조사 결과를 토대로 작성됐다. 2018년 조사대상자는 9천426명이었다.

    25∼34세가 32.9%로 뒤를 이었고, 35∼44세 16.6%, 18세 이하 10.9%, 45∼54세 8.8%, 55세 이상 1.2% 등 순이다.

    전체 연령층 평균 디지털 콘텐츠 유료서비스 이용 비율은 11.3%로 전년의 9.2%보다 2.1%포인트 높아졌다.

    유튜브 등 무료 디지털콘텐츠를 포함한 전체 디지털 콘텐츠 이용 비율은 2017년 12.3%에서 지난해 27.7%로 크게 상승했다.

    콘텐츠 유형별로 보면 음악 서비스 이용 비율이 18.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게임(15.4%), 신문·잡지·책(15.3%), 동영상·영화(15.1%), TV방송(8.4%), 교육동영상(5.5%) 등이었다.

    심 부연구위원은 "디지털 콘텐츠 유료 서비스 이용률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이는 디지털 콘텐츠는 '공짜'로 이용할 수 있다는 과거의 인식이 전환되면서 합법적으로 대가를 지불하고 소비하는 이용자들이 늘어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