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본서 '평화의 소녀상' 전시재개 서명운동…열흘간 6천7백여명 참여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일본서 '평화의 소녀상' 전시재개 서명운동…열흘간 6천7백여명 참여

    뉴스듣기
    지난 4일 일본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시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 8층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 손에 '표현의 부자유전' 팸플릿이 들려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일본에서 '평화의 소녀상' 전시중단 철회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에 6천7백여명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아이치현의 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에서 소녀상 전시를 중단한 것과 관련해 전시중단 철회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이 지난 6~15일 이뤄졌다.

    열흘간 이어진 서명운동에는 다이고 사토시 도쿄대 명예교수 등이 나서 거리에서 행인들에게 직접 서명을 받거나 인터넷에서 참여자를 모았으며 6천691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이고 교수 등은 이렇게 모인 서명과 자신들의 주장이 담긴 성명을 지난 15일 아이치현과 나고야시에 전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테러 예고와 협박 등에 굴복해 기획전을 중단한 것은 기획전이 주장하는 '표현의 부자유'를 웅변하는 것으로 전시 중단을 허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녀상 전시 중단을 철회하고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지난 1일부터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에서 '평화의 소녀상'을 전시했다가 지난 3일 '안전'을 명분으로 전시를 중단했다.

    하지만 참가 작가 90여명 중 미국, 유럽, 중남미 작가 등 11팀이 자신들의 작품을 전시에서 빼라고 요청하는등 전시 중단에 대한 반발이 커지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