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본,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 돼…중국, 2년여만에 추월당해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일본,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 돼…중국, 2년여만에 추월당해

    뉴스듣기
    미국 최대 채권국 1위는 일본, 2위는 중국 (사진=신화 제공/연합뉴스)

     

    일본이 2년여 만에 중국을 제치고 미국 국채를 가장 많이 보유한 국가가 됐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으로 일본이 보유한 미국 재무부 채권은 총 1조1천220억 달러로 중국의 1조1천120억 달러를 넘어섰다.

    일본의 미국 국채 보유액은 지난 5월 1조1천10억 달러에서 한달새 210억 달러가 늘면서 2016년 10월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중국의 보유액은 지난 5월 1조1천100달러에서 20억 달러 늘어 4개월 만에 처음으로 증가를 나타냈다.

    이로써 중국은 2년여만에 미국에 대한 최고 채권국의 지위를 일본에 내줬다. 일본은 지난 2017년 1월부터 5월까지 중국보다 미국 국채를 많이 보유했다.

    미국을 제외한 국가들이 보유한 미국 국채는 지난 5월 6조5천390억 달러에서 6월 6조6천360억 달러로 증가했다.

    이는 글로벌 경기 부진에 따라 주요 안전자산으로 여겨지는 미국 국채에 대한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중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는 미국과의 무역전쟁으로 투매할 경우 미국 경제에 혼란을 야기하는 보복카드로 주목을 받아왔지만 실제 강행하기는 어려운 옵션이라는 관측이 많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