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DHC TV "불매운동은 언론 봉쇄" 또다시 횡설수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DHC TV "불매운동은 언론 봉쇄" 또다시 횡설수설

    뉴스듣기

    "무엇이 혐한이고 역사왜곡인지 알려달라"
    "상식 넘는 불매운동은 언론 봉쇄" 주장

    일본 화장품 회사의 자회사인 DHC TV가 14일에도 억지 주장을 방송했다(사진=유튜브 일본 DHC TV 캡처)
    일본 화장품 회사 DHC의 자회사인 DHC TV가 14일 혐한 논란에 대해 "사실에 근거한 정당한 비평이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전날 DHC코리아의 사과문이 나온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일본 본사 측은 이와는 다른 입장을 내비쳤다.

    DHC TV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언론에서 우리의 프로그램 내용에 대해 '혐한','역사를 왜곡하고 있다'등 비난을 제기하고 있다"며 "자사 프로그램의 뉴스 해설 중 한일 관계에 대한 담론은 사실에 근거한 것이며 정당한 비판이다. 자유로운 언론의 범위 내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이어 "한국 미디어사에 있어서는 당사 프로그램 내용의 어디가 어떻게 혐한적인지, 역사 왜곡인지를 구체적으로 지적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프로그램 내용과 무관한 DHC 상품에 대해 서경덕 교수를 중심으로 한 불매운동이 확산되는 것은 유감스럽다고 지적했다.

    DHC TV는 "말할 것도 없지만 한국 DHC가 제공하는 상품과 서비스는 DHC TV프로그램 내용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며 "그러한 상식을 넘어 불매운동이 전개되는 것은 언론 봉쇄가 아닌가라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DHC그룹은 앞으로도 자유롭고 공정한 사회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자유로운 언론의 장소 만들기를 계속할 것"이라며 "모든 압력에 굴하지 않고 자유로운 언론의 공간을 만들어 지켜나가고 싶다"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 유튜브 채널 DHC TV가 전날 '토라노몬 뉴스'를 통해 "1950년대 초반 한국이 독도를 멋대로 차지했다, 일본이 한글을 통일해 지금의 한국이 탄생했다" 등 혐한과 역사왜곡의 발언을 쏟아냈다.

    그러자 DHC코리아 김무전 대표는 같은 날 공식 사과문을 통해 "이번 DHC텔레비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 DHC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해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며 저희도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것과 같은 감정으로 방송을 확인했다"며 "과거의 발언을 포함한 DHC텔레비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 DHC코리아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