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타 前 연인 우주안 "오정연과 오해 풀었다"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강타 前 연인 우주안 "오정연과 오해 풀었다"

    뉴스듣기
    오정연(왼쪽), 우주안(자료사진/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강타의 전 연인으로 알려진 모델 우주안이 자신과 강타를 향한 저격글을 남긴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과 설전을 벌이다 뒤늦게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다.

    우주안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정연과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사생활적인 부분은 더 이상 서로가 오해가 없음에 삭제하도록 하겠다"며 하루 전 올렸던 글의 내용을 일부 수정했다.

    앞서 우주안은 지난 2일 인스타그램에 "님께서 지목하신 그날을 안다. 그날 애니매이션을 방에서 시청 중이었는데 모자 쓴 분이 들어오셔서 누구냐고 물으시고 언제부터 만났냐고 다그쳐서 '몇 주 되지 않았다'고 말씀드렸다. 그때 당시 저에게는 정말 충격과 공포였고 어떻게 해야 할 지 굉장히 무서웠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분명히 그때가 4월이었고 저에게 '작년까지 만난 사이'라고 본인이 말씀하셨다. 현재 진행하는 부분이 아니신 것 같은 분위기라 그저 뭔가 못하신 말씀이 있을 수도 있고 해서 '여기까지 찾아온 사정이 있으시겠지' 하며 저도 당혹스럽고 힘들지만 '두 분 대화를 잘 나눠 보시라'고 자리를 조용히 내드린 기억이 있다"며 "그리고 두 분의 대화 내용은 제가 듣지 않았다. 아주 트라우마로 남은 날이라서 짧지만 모든 대화 내용이 정확히 기억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 그래도 지금 미움과 질타를 많이 받아 괴롭다. 지금까지 그 분의 존재를 모르고 살았는데 님의 기분에 맞춰져 오늘 갑자기 제가 '바람녀'라는 누명을 써야하나"라며 "오늘에서야 님께서는 저의 존재를 아신 것 같고, 이름과 얼굴을 아실 정도면 차라리 저에게 따로 연락을 취해 제가 모르는 진실이 있다면 따로 알려 주시고 대화를 나눴다면 좋았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 제가 잘못 생각하고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충분히 얘기할 수 있는 시간이 있으셨을 텐데 제발 근거 없이 '바람녀' 프레임 씌우지 말아달라"고 했다.

    끝으로 그는 "연인을 잃은 아픔은 누구나 존재한다. 그 마음을 아신다면 분노를 저에게 표출하지 말아달라. 화가 나시더라도 분명하게 그 분노는 내 몫이 아닐테니까"라며 "저도 그날 너무 무섭고 힘든 날이었다. 오해하지 말아달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우주안이 이 글에서 '님'으로 지칭한 건 오정연이다. 오정연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연인 사이였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네티즌들의 이목을 끈 강타와 우주안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화면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하며 의미심장한 저격글을 남겼다.

    해당 글에 오정연은 "반 년 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 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며 "일찍 자겠다더니 몰래 여자와 시간을 보내고 있던 그 사람이 오히려 당당하게 나왔다면? 충격은 배가된다. 더구나 그 연인이 내가 어릴 적부터 우상으로 생각해왔던 사람이라면? 내가 보고, 듣고, 믿어왔던 세상의 모든 것이 다 거짓으로 느껴지게 될 정도의 어마어마한 파장이 일어난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이 일은 2년 전 내가 직접 겪은 일이고, 나는 그 이후 크나큰 상처를 받아 참 오래도록 아주 힘들었다. 어렵게 극복해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데 어제오늘 실검에 떠있는 두 당사자들의 이름을 보니 다시 그 악몽이 선명하게 떠오른다"고 했다. 오정연은 "남의 눈에 피눈물 나게 하고도 뻔뻔한 사람은 벌을 받아야 마땅하겠지만, 또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잘 수습해서 활동하고 살아가겠지. 최소한의 도리가 살아 숨 쉬는 세상이 되길 바라는 건 진정 헛일일까"라며 "공인이 아닌 한 여자로서 최대한 담백하게 팩트만 담아 쓴 글이니 태클 사절이다. 더 '할말하않'(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이라며 글을 마무리 했다.

    한 차례씩 장문의 글을 올린 우주안과 오정연은 이후 온라인상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오정연은 우주안의 게시물에 댓글을 남겨 "저는 그 황망한 상황에서도 같은 여자로서 님이 먼저 걱정됐다. 팩트만 쓴다. 제가 한 말은 정확히 기억한다. '조금 전까지 나한테 '자기'라고 부르던 사람'이라고 말씀드렸다. 님께서 당시 저의 존재를 모르셨다면, 누군가 숨겼었겠죠"라고 했다. 이에 우주안은 "제가 묻고 싶은 건 왜 저를 피드에 끌어다 놓으셨냐는 것"이라며 "숨긴 분을 원망하라. 원망하실 분만 원망하셨으면 좋겠다. 두 당사자가 아닌 한 당사자만 저격 부탁드린다. 그리고 서로 앞으로는 더 좋은 사람 만나서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또, 우주안은 "두 분 같은 소속사라 저 망상증 생길라 그러고 진짜 무서워요"라고도 했다. 오정연의 소속사는 SM C&C이고, 강타의 소속사는 SM엔터테인먼트다.

    한편, 우주안이 오정연과 오해를 풀었다고 밝힌 가운데 강타는 침묵을 지키고 있다. 우주안과 열애설에 휩싸인 뒤 소속사를 통해 "몇 년 전 끝난 인연"이라고 했다가 "며칠 전 다시 만났었고 연락을 주고받고 있었다"고 말을 바꾼 뒤 끝내는 결별했다는 사실을 알린 강타는 오정연이 저격글을 남긴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