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손흥민 45분' 토트넘, 바이에른 뮌헨 꺾고 아우디컵 우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손흥민 45분' 토트넘, 바이에른 뮌헨 꺾고 아우디컵 우승

    뉴스듣기

    정규시간 2대2 무승부에 승부차기서 6대5 승리
    손흥민은 승부차기 키커로도 나서

    손흥민이 후반 45분 활약한 토트넘 핫스퍼는 2019 아우디컵 결승에서 바이에른 뮌헨(독일)과 정규시간에서 2대2로 승부를 내지 못한 뒤 승부차기에서 6대5로 승리하며 최종 우승했다.(사진=토트넘 공식 트위터 갈무리)
    새 시즌 개막을 앞두고 기분 좋은 우승에 손흥민(토트넘)도 힘을 보탰다.

    손흥민은 1일(한국시각)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독일)과 2019 아우디컵 결승에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출전했다.

    전날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경기에 선발 출전해 66분을 소화하며 1대0 승리에 힘을 보탠 손흥민은 후반 시작과 함께 조르주 케빈 은쿠두를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이틀 연속 경기에 나섰지만 몸 상태는 좋았다. 다만 후반 12분 페널티 아크에서 때린 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힌 데 이어 골키퍼 일대일 기회에서 때린 슛이 재차 선방에 걸린 것이 아쉬웠다.

    전반 19분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을 시작하며 손흥민을 비롯해 해리 케인과 크리스티안 에릭센 등을 투입했다. 후반 14분에는 에릭센이 한 골을 보태 승기를 잡았다.

    하지만 후반 16분 얀-피테 아르프, 후반 36분 알폰소 데이비스에게 연속 골을 허용했고 결국 승부차기로 승패를 나눴다.

    손흥민도 승부차기에 나섰다. 두 팀이 한 명씩 실축한 상황에서 토트넘의 네 번째 키커로 나선 손흥민은 침착하게 승부차기를 성공했다. 이후 두 팀 키커가 모두 성공했지만 뮌헨의 일곱 번째 키커 제롬 보아텡의 실축으로 토트넘이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한편 아우디컵 3·4위전에서는 레알 마드리드가 페네르바체(터키)를 5대3으로 꺾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