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러, 군용기 독도영공 침범 관련 실무협의 착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한·러, 군용기 독도영공 침범 관련 실무협의 착수

    뉴스듣기

    군,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침범 입증 자료 제시 방침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러시아가 25일 오전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과 관련한 국장급 실무협의에 들어갔다.

    주한 러시아대사관 무관 등 관계자 3명이 25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용산에 있는 국방부 청사를 방문했다.

    이들은 영공침범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의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러시아 대사관 관계자들은 국방부 이원익 국제정책관 등 군 실무자와 군용기 독도영공 침범과 관련한 협의에 들어갔다.

    국방부는 협의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했다는 사실을 입증할 자료를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가 독도 영공을 침범했을 당시 KF-16 전투기에서 발사한 '플레어' 사진과 레이더 영상, KF-16과 F-15K의 디지털 비디오 레코드(DVR) 기록, 전투기 조종사의 경고사격 음성기록 등의 자료를 근거로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 침범 행위를 확인시킨다는 방침이다.

    앞서 러시아 정부는 전날 주(駐)러시아 한국 무관부를 통해 자국 군용기가 한국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고, 오히려 한국 조종사들이 자국 군용기의 비행항로를 방해하고 안전을 위협하는 비전문적인 비행을 했다는 내용의 공식 전문을 보내온 바 있다.

    국방부는 이에 대해 "러시아 측의 주장은 사실을 왜곡한 것이며, A-50 조기경보통제기 1대가 독도 영공을 두 차례 침범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군은 지난 23일 중앙방공통제소(MCRC)를 통해 독도 인근으로 다가오는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에 대해 접근하지 말라고 17차례 경고통신을 했으나 응답하지 않자, KF-16 전투기 2대를 동원해 A-50기 전방에서 차단 기동을 하고 360여 발의 경고사격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