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폭행 혐의' 강지환, 입 굳게 다문 채 송치(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성폭행 혐의' 강지환, 입 굳게 다문 채 송치(종합)

    뉴스듣기

    피해자 "강 씨, 범행 후 노래방 기계로 노래 불렀다"
    경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도 의뢰
    강 씨 측 합의 종용에 협박 등 범죄의 해당 여부도 검토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가 18일 오전 검찰 송치를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성폭행 및 추행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가 검찰에 송치됐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18일 오전 10시쯤 형법상 준강간 등 혐의로 구속한 강 씨에 대해 기소 의견으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송치했다.

    강 씨는 검은색 모자를 눌러쓰고 검은색 마스크를 쓴 채 입감됐던 분당경찰서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피해자에게 할 말은 없는가", "뒤늦게 혐의를 인정한 이유는 무엇인가", "피해자들에게 합의를 종용한 게 사실인가", "일각에서 제기된 마약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등 취재진의 질문에 입을 굳게 다문 채 호송차를 타고 떠났다.

    강 씨는 지난 9일 오후 광주시 자택에서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 씨를 성폭행하고 B 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 씨는 이날 범행 전 자택에서 소속사 직원과 스태프들과 함께 한 스태프의 송별회 겸 회식을 끝낸 뒤 "짐도 많고 할 얘기가 있으니 좀 더 기다렸다 가면 콜텍시를 불러주겠다"며 A 씨 등 피해 여성 2명을 붙잡고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A 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강 씨가 범행 전 벌칙으로 술을 마시는 게임을 제안해 샴페인 1명을 나눠 마셨다"며 "강 씨가 대답하기 곤란한 성적인 질문을 해 술을 많이 마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강 씨가 A 씨에게 범행할 당시 B 씨가 말렸는데도 무시했으며, 경찰이 오기 전 노래방 기계로 노래를 불렀다고 주장했다.

    강 씨는 긴급체포 후 첫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 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며 "눈을 떠보니까 A 씨 등이 자고 있던 방이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당시 술에 취한 강 씨가 약물 성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을 의뢰했다.

    앞서 수원지법 성남지원 한성진 영장전담판사는 지난 12일 오후 강 씨에 대해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 씨는 지난 15일 변호인인 법무법인 화현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으로 크나큰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많은 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잘못에 대한 죗값을 달게 받고 속죄하며 살도록 하겠다"며 "거듭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그런데 피해 여성 측 변호인은 이날 "(피해자의) 소속 업체가 피해자 측에 합의를 종용하는 연락을 취하고 있다"며 "이런 일이 없었으면 한다"는 취지의 의견서를 경찰에 제출했다.

    경찰은 피해자들에 대한 강 씨 측의 합의 종용에 협박 등 범죄의 해당 여부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

    강 씨는 다음 날 구속 후 첫 조사이자 긴급체포 이후 3번째 조사에서도 "잘못했다.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로부터 채취한 유전자(DNA) 검사에서는 강 씨의 혐의를 뒷받침할 결과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강 씨는 영화 '영화는 영화다', '7급 공무원', '차형사', 드라마 '경성 스캔들', '쾌도 홍길동' 등 다수의 작품에서 주연을 맡았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