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외무상 "미쓰비시 자산매각으로 피해 생기면 보복 조치할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일반

    日외무상 "미쓰비시 자산매각으로 피해 생기면 보복 조치할 것"

    뉴스듣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사진=연합뉴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한국의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미쓰비시(三菱)중공업의 자산을 매각해 피해가 발생하면 보복 조치를 취할 방침임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16일 보도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쓰비시중공업의 자산이 매각될 경우를 염두에 두고 "만에 하나 일본 기업에 피해가 미치는 일이 있으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이 대항(보복) 조치를 취할 생각을 표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노 외무상은 "그렇게(일본 기업에 피해가 발생하게) 되지 않게 할 대응을 한국 정부에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한국 대법원은 지난해 11월 양금덕 할머니 등 강제동원 피해자와 유족 등 5명에게 미쓰비시 측이 1인당 1억~1억2천만원의 위자료를 지급하라고 선고했지만, 미쓰비시 측은 판결 내용을 이행하지 않았다.

    원고 측은 협의에 응하라며 기한으로 제시한 15일까지 미쓰비시 측으로부터 답변이 없자, 이날 미쓰비시의 국내 압류 재산에 대해 조속한 매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