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패스트트랙 소환 불응 의원들, 조만간 또 부른다"

뉴스듣기


사건/사고

    경찰 "패스트트랙 소환 불응 의원들, 조만간 또 부른다"

    뉴스듣기

    "채이배 의원실, 국회사무처 의안과 상황 관련자들도 소환 예정"

    (그래픽=연합뉴스 제공)

     

    여야의 '패스트트랙 고소·고발전'에서 경찰에 우선 소환자로 지명됐지만 끝내 출석하지 않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조만간 재차 소환 통보를 받을 예정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수사 관계자는 8일 "조만간 1차 출석요구에 불응한 의원 4명에 대해 2차 출석 요구를 할 것"이라며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실과 국회사무처 의안과 상황과 관련한 피고발인들에 대해서도 출석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4일 채 의원 감금 논란으로 고발된 자유한국당 엄용수, 여상규, 이양수, 정갑윤 의원이 예정된 출석 일시에 모두 응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재 경찰은 국회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발생한 각종 사건과 관련해 모두 18건의 고소‧고발을 접수했으며 주요 고소·고발인들에 대한 조사를 대부분 마무리한 상태다.

    경찰은 현재 확보한 영상자료를 토대로 개인별 채증자료를 분류·정리하면서 직접적인 피해 당사자를 포함한 관련 참고인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청 수사 관계자는 국회의원들이 경찰의 계속된 소환 요구에도 불응할 경우 체포영장을 신청할지 여부에 대해 "현재 단계에서 가정해서 말씀드리긴 어렵고, 통상 고소‧고발 사건의 처리 절차에 따라 진행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이 관계자는 영등포경찰서가 집회 중 불법 행위를 한 혐의로 민주노총 간부 등을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검찰에 송치된 7명 외 나머지 개별 불법 행위자들에 대해서도 조만간 모두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의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3월 27일부터 4월 3일까지 열린 3차례 집회에서 경찰에 맞서며 폭력을 행사한 등의 혐의로 민주노총 김모 조직쟁의실장 등 3명을 구속 상태로, 나머지 3명을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겼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역시 지난해 5월과 지난 3~4월에 열린 네 차례의 국회 앞 집회에서 폭력 행위를 주도한 혐의 등으로 구속돼 지난 26일 검찰에 넘겨졌지만, 이튿날 조건부 석방됐다. 경찰은 이들을 비롯해 현장에서 붙잡힌 33명과 채증자료 분석을 통해 추가 특정된 41명을 합해 모두 74명을 조사한 상태다.

    경찰은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에 흉기와 조류 사체 등이 담긴 택배가 배달된 사건과 관련해서는 "의회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위협으로 보고 있다"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수사 중이며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