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트럼프 "군사분계선 넘어도 되는지" 文에 물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트럼프 "군사분계선 넘어도 되는지" 文에 물었다

    뉴스듣기

    靑 "트럼프 북측 이동, 美의전팀도 몰랐다"
    文에게 "넘어가도 되나" 질문하고 조언받아
    지난해 판문점 선언 때 남북정상 동선 재현
    김정은은 문 대통령 손 꼭 잡고 고마움 드러내
    깜짝회동 성사·조연 역할 등에 감사 전한 듯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나오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30일 판문점 남북미 회동 당시 군사분계선 위에서 북미 정상이 환한 얼굴로 손을 맞잡았다.

    그 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함께 걸어서 판문점 북측 지역으로 이동했고, 다시 함께 우리측 자유의 집으로 걸어와 남북미 정상이 함께 회동하는 장면이 연출됐다.

    지난해 4.27 판문점 선언 당시 남북정상의 동선이 재현된 것인데, 이는 '유경험자' 문 대통령의 조언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3일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대기하고 있을 때,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저 선을 넘어가도 됩니까?'라고 질문했다"고 밝혔다.

    바로 앞에 보이는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땅을 밟고 돌아와도 되는지를 묻는 질문이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악수하고, 손을 잡고, 넘어가시면 괜찮다"고 조언했다고 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 바로 옆에 백악관 의전 책임자가 있었는데, 의전 책임자와도 사전에 아무런 상의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판단이 된다"고 설명했다.

    북미정상이 군사분계선 위에서 악수를 하는 장면은 사전에 기획이 돼 있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북측 땅을 밟고, 다시 남측 지역으로 돌아오는 장면은 현장에서 결정된 것이라는 말이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마음 속에서는 그 선을 넘겠다는 생각이 있었던 것 같지만 미국 의전팀도 전혀 모르는 상황에서 그런 상황이 벌어진 것"이라며 "문 대통령도 그 질문을 듣고 트럼프 대통령이 넘어가겠다는 판단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나서 남북미 정상은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 앞에서 회동했다. 반갑게 환담을 나누던 세 정상은 북미 회동 장소인 자유의 집 안으로 들어간다. 가운데에 김정은 위원장이, 양 옆에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서서 계단을 올라갔다고 한다.

    그때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손을 꼭 잡고, 고마움을 표시했다고 한다.

    이 관계자는 "고마움을 표시한 수준 보다 훨씬 더 중요한 얘기가 있지만, 외교관례상 전달할 수는 없다"면서도 김 위원장이 손을 잡는 행위를 포함한 사의를 표했다고 밝혔다.

    비핵화 협상이 교착에 빠진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판문점 깜짝 회동'의 실현을 돕고, 북미 정상만의 군사분계선 악수 장면을 만들어 주는 등 조연 역할을 자처한 것에 대해 특별한 감사를 전한 것으로 해석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