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법사위, 윤석열 인사청문회 8일 확정…황교안 증인 제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법사위, 윤석열 인사청문회 8일 확정…황교안 증인 제외

    뉴스듣기

    前용산세무서장 비리 의혹 관련자 등만 증인 확정
    여야 尹 가족, 황교안 증인 채택 요구하며 신경전 벌이기도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자료사진 (사진=황진환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1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오는 8일 실시하기로 했다.

    법사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청문회 일정과 증인 등을 확정했다.


    증인은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친형인 윤 모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 사건과 관련한 4명과 윤 후보자의 배우자의 투자와 관련자 등으로 결정됐다.

    윤 전 세무서장과 이 모 변호사, 당시 수사를 담당했던 수사팀장, 2013년 김학의 전 법무차관 사건 당시 수사팀장이던 강일구 총경 등이다.

    한국당은 윤 전 세무서장이 육류 수입업자 등으로부터의 뇌물 수수 협으로 경찰 수사를 받던 2013년 당시 서울중앙지검 부장이던 윤 후보자가 윤 전 세무서장에게 대검 중앙수사부 검사 출신인 이 변호사를 소개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윤 후보자와 윤 검찰국장은 검찰 내에서 '대윤'(大尹), '소윤'(小尹)으로 불릴 정도로 막역한 사이이며, 윤 후보자는 사건 당시 윤 전 세무서장과 골프를 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특히 경찰이 관련 골프장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6차례나 반려했고 윤 전 서장에 대한 구속영장도 기각된 것으로 밝혀져 검·경 간의 갈등을 유발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법사위는 윤 후보자의 배우자인 김 모씨가 자동차 할부금융업체인 도이치파이낸셜의 비상장 주식에 20억원을 투자한 건과 관련해 권오수 도이치오토모빌그룹 회장도 증인으로 신청했다.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은 증인 채택을 둘러싸고 팽팽한 신경전을 펼쳤다.

    한국당은 윤 후보자가 처가와 관련한 사건에 자신의 지위를 이용했는지 여부와 '신정아 게이트'와 관련한 외압을 행사했는지 여부 등을 파악해야 한다며 13명의 증인과 17건에 대한 참고인을 신청했다.

    법사위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윤 후보자의 배우자가 주관한 미술 전시회에 이례적으로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대기업이 협찬했다"며 "배우자의 능력인지, 아니면 후보자가 개입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은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한 수사외압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며 당시 법무 장관이던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증인으로 신청하며 맞섰다.

    여야의 격론 끝에 윤 후보자의 배우자 김 모씨와 장모 등 가족과 황 대표, 신정아 게이트와 관련한 변양균 전 기획예산처 장관, 김석원 전 쌍용양회 명예회장 등은 증인에서 제외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