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내한 배우 제이크 질렌할 "한국 사랑해"

뉴스듣기


영화

    내한 배우 제이크 질렌할 "한국 사랑해"

    뉴스듣기

     

    봉준호 감독 작품 '옥자'로도 친숙한 할리우드 연기파 배우 제이크 질렌할이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개봉을 앞둔 주연작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홍보를 위해 내한한 제이크 질렌할은 1일 서울 한 호텔에서 열린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공식 내한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서울에 온 적이 있다"고 전했다.

    그는 앞서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옥자'(2017)에서 거대 축산 기업을 위해 일하는 수의사 조니 월콕스 역을 맡아 평소 진중한 연기와는 다른 인상적인 모습을 선보인 바 있다.

    제이크 질렌할은 이날 '옥자'에 출연했던 경험을 언급하면서 "한국을 사랑한다. (스파이더맨 역할을 맡은) 톰 홀랜드와 함께 이 자리에 참석해 기쁘다"고 말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스파이더맨인 피터 파커가 엔드게임 이후 변화한 일상에서 벗어난 친구들과 함께 유럽 여행을 떠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제이크 질렌할은 극중 정체를 감춘 조력자 미스테리오를 연기했다.

    그는 "톰 홀랜드는 사려 깊고 호기심이 넘치는 연기자"라며 "본인을 한계까지 몰아붙일 수 있는 열정을 지닌 배우로, 그 모습에 매료됐다"고 전했다.{RELNEWS:right}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