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복면가왕' 아랍왕자의 정체는 '마성의 매력' 노민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복면가왕' 아랍왕자의 정체는 '마성의 매력' 노민우

    뉴스듣기

    '컵케이크', '김대리', '종이비행기', '뱀파이어' 2라운드 진출
    드림캐처 시연, 제이쓴, 이지형, 노민우 정체 밝혀져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23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모두를 놀라게 한 '아랍왕자'의 정체는 배우 노민우였다.

    이날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나이팅게일의 3연승을 저지하기 위한 복면가수들의 열띤 1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첫번째 무대는 '컵케이크'와 '도넛'이 경합을 벌였다. 이 둘은 휘트니 휴스턴의 'Greatest Love of All'을 선보이며 화려한 음색을 뽐냈다.

    연예인 판정단 유영석은 "감격스러운 무대였다"면서 "둘 중 한명은 외국인이 아닐까 싶다"고 내다봤다.

    첫 무대의 승리는 51표를 얻은 '컵케이크'가 거머쥐며 2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패배한 '도넛'의 정체는 드림캐처의 멤버 시연으로 밝혀졌다.

    이어진 두번째 대결에서는 '김대리'와 '박과장'이 가수 이문세의 '소녀'를 선곡하며 경연에 나섰다.

    윤상은 김대리를 두고 "싱어송 라이터 같다"는 의견과 함께 "'박과장'은 기본에 충실했다"고 평가했고, 유영석은 자신의 의견은 다르다며 "박과장에게는 특별한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승자는 '김대리'였다. 김대리는 72표를 얻으며 비연예인 판정단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었다. 패한 '박과장'의 정체는 홍현희의 남편 제이쓴이었다.

    세번째 무대는 '종이비행기'와 '종이학'이 선보였다. 이들 남성 두명의 선곡은 러블리즈의 'Ah Choo'였다.

    연예인 판정단은 살짝 당황했으나, 두명의 경연자는 의외의 상큼함을 선보이며 판정단의 호응을 끌었다.

    러블리즈의 미주는 "종이학은 발라더인 것 같다"면서 가수 홍대광을 지목했고, "종이비행기는 래퍼일 것 같다"고 추측했다.

    결과는 '종이비행기'가 승리했다. '종이학'의 정체는 토이의 '뜨거운 안녕'을 부른 가수 이지형으로 밝혀졌다.

    마지막 무대는 '뱀파이어'와 '아랍왕자'가 꾸몄다. 이들은 유재하의 '그대 내 품에'를 선곡하며 감미로운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가 끝나자 판정단은 뱀파이어의 정체를 확신했다. 김현철은 "창법 자체에 지문이 있다"면서 "우리를 속이려고 애를 쓰는게 느껴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판정단은 '뱀파이어'의 정체가 가수 김장훈일 것으로 추측했다.

    한편 이번 무대의 승자는 '뱀파이어'가 됐다. 뱀파이어는 52표를 획득해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아랍왕자'는 솔로곡으로 방탄소년단의 'Fake Love'를 선보이며 가면을 벗었다. 가면을 벗은 그의 정체가 밝혀지자 판정단 전원은 왕자보다 더 왕자같은 비주얼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아랍왕자의 정체는 16년차 가수 겸 배우 노민우였다.

    노민우는 "국내에서는 솔로 무대가 처음이었다"며 "노래보다는 뱀파이어의 임팩트가 너무 큰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