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김정은-시진핑 정상회담 예의주시…비핵화 대화 재개 기대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청와대

    靑, 김정은-시진핑 정상회담 예의주시…비핵화 대화 재개 기대

    뉴스듣기

    시 주석 방북 첫 날 정의용 안보실장 주재 NSC 상임위 열어 현안 점검
    "북미간 협상이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
    다음주 G20 정상회의 계기 미중·한미 정상회담 예정
    시 주석-김 위원장 첫 날 정상회담 발언 분석

    청와대는 20일 평양에서 이뤄지고 있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간 정상회담 일정을 예의주시하면서 향후 한반도 비핵화 협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성과없이 끝난 이후 교착 국면을 보이고 있는 북미간 비핵화 대화가 시 주석의 평양 방문을 계기로 다시 살아날 수 있다는 기대감도 감지된다.

    실제로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후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번 북중 정상회담이 향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대화 재개로 이어질 수 있도록 관련 현안을 점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NSC 상임위원들이 시진핑 주석의 방북 동향 및 향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간 협상 재개 전망에 대해 논의했다"며 "관련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북미간 협상이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NSC 상임위원들은 지난주 문재인 대통령의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등 북유럽 3개국 순방을 통해 해당 국가들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확고한 지지를 재확인한 것을 평가하기도 했다.

    특히 다음 주 일본 오사카에서 개최되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같은 기간에 있을 한중 정상회담 등 주요국들과의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안보 및 경제분야 협력의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차질없이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

    G20 정상회의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간 정상회담뿐 아니라 한중 정상회담,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통한 한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 주변국 정상들의 만남이 잇달아 열린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이번 북중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대화를 추동하기 위한 시 주석의 발언과 향후 중국측의 역할에 대해 면밀한 분석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관영 CCTV는 시 주석의 평양 방문 첫날 일정이 마무리된 이날 밤늦게 시 주석은 "북한이 자신의 합리적인 안보와 발전의 관심사를 해결하는데 능력이 닿을 수 있는한 도움을 주기를 원한다"며 "북한 및 관련 당사국과 협력를 강화해 한반도 비핵화와 지역의 장기 안정 실현을 위해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은 "관련 당사국이 북한과 마주보며 각자의 합리적인 우려를 해결하는 방안을 탐색해 한반도 문제 관련 대화 프로세스에서 성과 확보를 추진하기를 희망한다"며 "중국과 소통과 협력을 계속 강화해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에 새로운 진전을 가져오고 한반도 평화 안정을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