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집단 암발병 익산 장점마을 주민, 환경부 역학조사 결과에 반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집단 암발병 익산 장점마을 주민, 환경부 역학조사 결과에 반발

    뉴스듣기

    환경부, "비료공장· 주민 집단 암발병 개연성 확인"
    장점마을 주민 "역학조사 미흡, 환경부 해석도 소극적"
    주민 대책위, "지역사회로 확대 재조직할 터"
    공익감사 청구, 국회차원 대응 등 다각적 방안 모색

    20일 환경부 주관으로 열린 익산 장점마을 건강영향조사 주민설명회(사진=김용완 기자)
    전북 익산 장점마믈 주민과 주민 추천 민간위원들이 환경부의 역학조사가 충분하지 못했고 결과에 대한 해석도 소극적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20일 익산 장점마을 건강영향조사 주민설명회에서 용역조사기관인 (협)환경안전건강연구소는 역학조사 결과 비료공장인 (유)금강농산 사업장과 장점 마을 주택의 침적먼지에서 1군 발암물질인 TSNAs(Tobaco specific nitrosamines)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퇴비로 사용해야 할 연초박(담뱃잎 찌꺼기)을 이용해 불법으로 유기질 비료를 제조하는 과정에서 미흡한 오염방지 조치로 연초박 내 휘발성 발암물질이 대기 중에 배출되면서 공장은 물론 인근 마을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공장 가동 중단이후 1년이 넘은 시점에서 반감기가 짧은 담배 발암물질 노출에 따른 생체 지표를 확인하지 못한 한계가 있었다고 언급했다.

    용역 기관인 (협)환경안전건강연구소는 이같은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공장에서 배출된 발암물질이 공장근로자와 주민의 암 발병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주민설명회를 주관한 환경부는 비료공장과 주민 집단 암발병의 인과 관계를 단정짓기 어렵지만 개연성이 있다고 보고 환경오염피해 구제 절차를 밟도록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다.

    이같은 환경부의 입장에 대해 익산장점마을 주민과 민간위원측이 강하게 반발했다.

    환경부가 개연성을 인정하면서도 인과관계를 명확히 하는데 있어서는 한 발 물러서는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익산 장점마을 주민들은 환경부의 이같은 태도가 주민들을 또 다시 죽음으로 내모는 것과 다를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익산장점마을 주민과 민간위원측은 용역조사기관의 결과와 환경부의 입장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만큼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주민설명회에 참석한 환경부 김준호 사무관은 비료공장과 주민 집단 암발병 간에 개연성이 있다는 결과가 나왔고 이를 토대로 환경오염피해 구제 급여 절차를 지원하는 것이 최선은 아니지만 차선이라고 주장했다.

    환경부의 이같은 입장에 대해 장점마을 주민과 민간위원측은 집단 암발병의 인과 관계를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고 강하게 맞섰다.

    익산 장점마을 주민과 민간위원들은 환경부가 소극적인 태도를 고집할 경우 대책위를 지역사회로 확대하고 공익감사 청구 등 다각적인 대응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마을 주민 집단 암발병을 놓고 실시된 역학조사와 주민설명회가 사태를 수습하기보다는 갈등을 키우는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 조짐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